일본 신문들 "집단 소동 심각…사태 장기화 견해도 제기"

일본 언론이 롯데그룹의 가족간 경영권 분쟁을 '진흙탕 싸움'으로 비유하며 크게 보도하고 있다.

싸우면 그 시비를 불문하고 쌍방을 처벌한다는 의미인 '겐카료세이바이(喧화<口+華>兩成敗)'의 전통이 뿌리깊은 일본에서 피를 나눈 가족간의 갈등이라는 요소까지 더해지면서 롯데 사태는 '한심한 이전투구'로 비치는 양상이다.

따라서 한일 양국에서 사업을 하는 롯데의 이미지가 일본에서도 악화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교도통신은 3일 신격호 롯데 창업자의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측이 동생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비난하는 아버지의 육성 영상을 방송국에 제공했다고 소개하고 "이를 본 (한국) 국민은 한국 유수의 기업 그룹이 창업자 일가에 의해 완전히 사유화한 것으로 보고 있어 국민 사이에 혐오감이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어 "롯데의 기업 이미지는 크게 손상됐다"고 덧붙였다.

4일자 요미우리 신문은 경제면 톱기사로 "일·한을 중심으로 전개하는 롯데의 경영권을 둘러싸고 창업가 일족의 소동이 혼미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사히 신문도 "일본과 한국에 걸친 롯데의 '집안 소동'이 심각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9면 아시아비즈니스면에 "롯데 그룹 계열사의 주가는 (3일 한국 증시에서) 일제히 하락했다"고 소개한 뒤 "브랜드의 저하가 심각하다"는 한국 롯데 간부의 발언을 실었다.

산케이 신문은 3면 종합면에 롯데 계열사의 주가 하락 소식을 전한 뒤 "곧 개최 예정인 주주총회만으로 진정되지 않고 법정 투쟁까지 진행됨으로써 사태가 장기화할 것이라는 견해도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8면 국제면에서 롯데 사태가 "진흙탕 싸움의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이번 분쟁으로 롯데의 기업 이미지 하락은 불가피하다"는 등 한국 언론 보도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근간에 열릴 일본 롯데 홀딩스 주주총회에서 상황이 정리될 때까지 진흙탕 싸움은 계속될 것 같다"고 적었다.

롯데는 일본에서 제과와 패스트푸드 체인(롯데리아)을 중심으로 사업을 해왔고 '국민스포츠'인 야구 구단(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을 운영해 일본인들에게 인지도가 높다.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jhc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