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암센터·서울대병원 내주 MOU
김모씨(50)는 비소세포성 폐암(NSCLC) 말기 환자로 진단받았지만 수술 시기를 놓쳐 생명이 위태로웠다. 기존 치료제로는 효과가 없었던 차에 임상시험에 참여,극적으로 회생했다. 화이자가 개발한 폐암 신약후보물질인 'PF-02341066'을 1주일간 투여받고 나니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이 며칠 만에 사라졌다. 2주 후에는 폐암의 크기가 줄어든 것이 엑스레이로 확인될 정도로 증상이 호전됐다. 4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이런 상태가 유지되고 있다.

그렇다고 PF-02341066이 모든 비소세포성 폐암에 잘 듣는 것은 아니다. 의료진에 따르면 이 중 오직 3~4%에만 드라마틱한 효과를 낼 뿐 나머지 환자에게는 무용지물이나 다름없다. 개인차를 고려한 맞춤 항암제의 위력이 돋보이는 대목이다.

의료계가 향후 10년 후 본격화될 맞춤항암치료 시대를 위해 신약개발 및 치료법 혁신에 나서고 있다. 그동안 같은 종류의 암에 인종별 유전자별 병기(病期)별 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일률적,기계적인 치료를 해온 결과 효율성은 떨어지고 부작용은 컸던 데 따른 반성이다. 이에 따라 위암 간암 자궁경부암 등 한국인에게 많이 발생하는 암을 중심으로 맞춤형 치료법 개발에 임하고 있다.

연세암센터와 서울대병원은 다음 주 모 다국적 제약사와 함께 한국인에 가장 많은 위암의 맞춤형 항암제 신약 개발을 위한 MOU(양해각서)를 체결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는 제약사가 제시한 10여개의 신약후보물질을 대상으로 0기 임상(항암제 표적에 대한 반응 여부 탐색)을 실시,이 중 가장 유력한 물질을 선정한 다음 1상 임상(소수의 지원자를 대상으로 안전용량의 범위,약물대사,대강의 유효성 검토) 연구까지 진행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정현철 연세암센터 원장은 "임상시험 단계 중에서도 고난도인 0기,1상 임상연구를 맡게 된 것은 한국이 맞춤치료에 적합한 표적치료제를 개발할 역량을 갖추고 있음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 항암제의 인종별 · 유전자별 감수성(치료반응 효과) 차이가 속속 밝혀지면서 이를 맞춤치료에 활용하는 방법도 차츰 모색되고 있다. 정 원장팀은 항암제 파클리탁셀이 위암 환자에 듣는 감수성이 아시아인은 38%에 불과하지만 비(非)아시아인은 75%나 된다는 연구 결과를 지난달 발표했다.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폐암치료제 '이레사'는 아시아인에 대해서는 65~70% 수준의 치료 반응(암이 더 이상 크지 않음)을 보이지만 비아시아에서는 미약한 것으로 연구돼 있다. 정 원장은 "인종별로 감수성은 높지만,부작용은 적은 항암제를 선별함으로써 치료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며 "연세암센터의 경우 30여종 항암제를 대상으로 인종별,암유전자별 치료 감수성을 테스트한 자료를 축적해놨다"고 말했다. 삼성암연구소도 2003년부터 위암 환자의 개인 맞춤형 치료법 개발에 필요한 유전자 분석을 진행,내년 여름까지 관련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 맞춤치료의 효과를 높이려면 수술 · 비수술 환자로만 구분해 보살필 게 아니라 병기까지 고려한 후속치료 매뉴얼이 나와야 한다는 게 전문가의 지적이다. 환자 식사도 예방,치료, 회복 단계별로 달라야 한다. 연세암센터는 이 같은 니드를 충족시킬 '암 치료에 꼭 필요한 암 식단 가이드'를 오는 23일 출간한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