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HE WALL STREET JOURNAL 본사 독점전재 ]

[월드투데이] '칭기즈 푸틴'

미국이 이라크 안정화에 신경 쓰고 있는 사이 부활한 러시아는 꾸준히 유라시아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만약 차기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아시아 진출을 가볍게 보아 넘긴다면 아시아에서 민주주의의 발전은 위기에 처할 것이고, 미국은 곧 세계에서 가장 자원이 풍부한 지역인 아시아에서 전략적 도전에 직면하게 될지도 모른다.

최근 러시아는 아시아에서 민주주의가 뿌리를 내리기 시작한 몽골에 공을 들이고 있다.

1990년 첫 선거를 치른 이래 몽골은 15개 정당이 안정적인 선거 제도를 발전시켜 왔으며 두 번의 평화적인 정권 교체를 이뤘다(몽골은 지난 29일 총선을 치렀다).

몽골과 러시아의 관계는 점점 더 부각될 것이다.

러시아 국영 석유회사인 로즈네프트는 몽골 석유 사용량의 90% 이상을 공급하고 있으며 지난 3개월 동안 평균 20%씩 세 차례나 가격을 올렸다.

이 같은 조치는 물가가 2006년 이래 연 15% 이상 오르고 있는 몽골의 인플레이션을 더욱 가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로즈네프트는 최근 몽골 정부에 몽골에서 석유 생산을 할 수 있는 권리를 준다면 석유 가격을 낮출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정부는 또한 몽골 전역에 100개의 주유소를 더 세우길 원하고 있다.

이것이 실현되면 러시아의 몽골 시장 지배력은 확고해질 것이고 더 나아가 소비자들의 에너지 선택권을 줄이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비슷한 전략이 몽골 경제의 다른 분야에서도 진행 중이다.

러시아 기업들은 이미 몽골 국영철도회사 지분의 49%를 소유하고 있다.

몽골 최대 구리광산업체와 금광업체도 마찬가지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총리가 설립한 한 그룹이 이 세 회사의 주식을 하나로 모아 지배권을 푸틴의 지인에게 몰아 주려 하고 있다.

이런 우려에도 불구하고 남바린 엥흐바야르 몽골 대통령은 지난달 모스크바를 방문해 양국 간 한 단계 발전된 우라늄 공동 개발과 핵 협력에 대해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새 러시아 대통령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는 양국 간 연간 교역량이 조만간 10억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며 러시아가 중국 다음으로 몽골의 최대 교역 상대국임을 과시했다.

러시아는 몽골에 대한 이런 전략을 다른 중앙아시아 국가들에까지 확대 적용할 수 있다.

미국 정부는 무엇을 해야 할까.

첫째로 몽골과의 교역을 적극적으로 확대해야 한다.

양국 간 교역액은 2007년 약 1억2000만달러에 불과했다.

미국은 몽골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해야 하고 몽골의 기반 시설에 현재보다 더 많은 투자를 해야 한다.

둘째로 러시아의 몽골 전략에 반대하는 세계 각국 여론을 모아 중앙아시아에서 배타적 경제협정을 맺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2005년 몽골을 방문한 조지 W 부시 미 대통령은 몽골을 '자유를 위한 형제'라고 불렀다.

지금이 바로 미국이 나설 때다.


◇이 글은 아메리칸기업연구소의 아시아학 연구원인 마이클 오슬린이 'Genghis Putin'이란 제목으로 최근 월스트리트저널에 기고한 글을 정리한 것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