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영화배우 제인 폰다(63)가 최근 남편 테드 터너(62)를 상대로 정식 이혼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18일 확인됐다.

폰다는 지난 16일 조자아주 풀턴 카운티 수도 애틀랜타 항소법원에 제출한 이혼 청구서에서 "(우리의) 혼인 관계는 돌이킬 수 없을 만큼 금이 갔으며,화해의 희망이 없다"고주장했다.

폰다의 이번 이혼 청구소송은 두 사람이 이미 재산분할 조건에 합의했음을 시사하는 것이지만 구체적 합의 내용은 법원에 제출되지 않았다.

폰다측 변호인인 존 C.메이유 변호사는이에 대해 "이것은 폰다 부부의 사생활에 속하며,두 사람간 합의 내용은 비밀이다"라며 확인을 거부했다.

터너측 대변인은 전화 응답이 없었다.

폰다 터너 부부는 앞서 지난해 1월 8년간의 결혼생활을 청산하고 별거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이번이 모두 3번째 결혼인 두 사람은 이번 결혼에서 자녀를 두지 않았다.

터너와 폰다는 전 배우자와 사이에서 각각 5명과 2명의 자식을 낳았다.

터너는 이번 주 발행된 잡지 `뉴욕커"와 회견에서 "폰다는 어느날 갑자기 기독교에 귀의했다고 말했다"며 "그녀의 이같은 결정이 우리 별거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폰다도 이 잡지와 인터뷰에서 "내가 기독교인이 된 것이 그를 몹시 화나게 만들었다"며 터너측 주장을 시인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