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경제인연합회가 전직 장.차관급 고위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사외이사
양성과정을 개설한다.

전경련은 8일부터 3일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경영컨설팅기관인
한국경영자문, 한국능률협회 등과 공동으로 "전직 고위공무원 사외이사
특별아카데미"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과정에는 이계익 전 교통부 장관, 김시중 전 과학기술처 장관,
황영하 전 총무처 장관, 이강우 전 공정거래위원장, 김태수 전 농림수산부
차관 등 전직 장.차관급 인사 42명이 등록했다.

강사진은 엄낙용 재정경제부 차관, 남상구 고려대 교수, 송명훈 증권거래소
상무, 신영무 세종법무법인 대표변호사 등으로 구성됐다.

전경련은 국가경영에 참가했던 전문 관료들의 풍부한 경험이 사장되는
것이 안타까워 이 과정을 개설했다고 설명했다.

또 내년부터 기업지배구조개선에 따라 사외이사 수요가 급증할 것이
분명한 만큼 이들의 경험을 기업 경영에 접목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전경련은 과정에 참가한 인사들과 업계의 반응을 보아 이 과정을 계속
개설할지를 결정할 예정이며 과정을 마친 인사에 대해서는 업계에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할 계획이다.

이번 과정의 개발을 주도한 한국경영자문은 이충길 전 국가보훈처장을
대표 자문위원으로 하고 사회 각계 고위직 인사 1백50여명을 자문위원으로
위촉, 국내외 기업 및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자문을 해주는 컨설팅회사다.

< 정구학 기자 cgh@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1월 8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