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업체들이 겨울철을 맞아 대대적인 정비서비스경쟁을 벌인다.

일부 업체는 무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겨울을 맞기전 차를 점검하는 것은 필수.

바빠서 스스로 차를 점검하지 못한 고객들에겐 좋은 기회다.


<> 대우자동차 =8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한달간 특별정비서비스를 실시한다.

이 기간중 전국 1백51개 대우자동차 직영 정비소에 대우차를 갖고 가면
무료로 서비스를 받을수있다.

무료서비스내용은 전반적인 점검외에 부동액, 퓨즈, 유리창세척액, 전구
등 소모성 부품교환이다.

공휴일엔 아파트단지나 주요 관광지 등에서 순회정비서비스를 실시한다.


<> 기아자동차 =오는 20일부터 월말까지 한시적으로 무상정비서비스를
펼친다.

기아는 부도유예협약이후 성원해준 국민들에게 보답하기 위해 이같은
서비스를 마련했다.

이 서비스를 받으려면 직영정비사업소와 무상점검코너, 고속도로및 국도
점검코너 등 전국 1백84개사업소를 찾아가면 된다.

이 사업소에서 부동액상태를 점검, 부족분을 보충해주며 히터관련부위및
정비안내서비스를 실시한다.

또 배터리 비중을 점검, 부족액을 넣어주고 겨울철차량 관리요령도 안내
해준다.

기아자동차는 이와함께 지난달 10일부터 연말까지 아파트단지와 공공주차장,
유원지, 백화점 등 총 2천8백80곳에서 순회무료점검서비스를 실시중이다.


<> 현대자동차써비스 =순회정비팀을 12개로 확대, 서비스를 강화했다.

현재의 6개 외에 강릉 청주 전주 포항 울산 부산사상 등 6개 사업소에
순회정비팀을 신설했다.

<고광철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