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전자부품업체들의 영업실적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

6일 전자산업진흥회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 상반기중 부품업체들의
수출실적은 37억5천4백만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12%늘어난 것으로 집계
됐다.

또 총생산액은 5조6천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1% 늘어났다.

대형부품업체중 삼성전기는 상반기 매출실적이 8천9백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LG전자부품 대우전자부품 등도 10~15%이상 매출액이 증가했다.

삼성전기의 상반기 직수출 물량은 3천9백20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무려
50%가 늘어났다.

전자부품업체들의 이같은 매출액 신장세는 사업구조 고도화와 이동통신용
부품 등 고부가가치 제품을 집중적으로 육성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부품업계 관계자들은 "하반기에 매출이 집중되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경기 위축속에서도 매출 신장세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 이의철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