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우리나라의 첫번째 직접투자대상국으로 부상했다.
한은은 11일 발표한 "대중국 해외투자 현황"에서 지난해 국내기업의 중국
에 대한 투자(허가기준)는 6백29건 6억2천2백만달러로 단일국가로는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대중국투자잔액(허가기준)은 지난해말현재 1천42건 9억6천만달러
로 전체 허가건수의 29.9%,허가금액의 13.5%를 차지했다.
투자기준으로는 6백46건 4억6천5백만달러로 전체의 23. 7%(금액기준 8.6%)
에 달했다.
국내기업의 대중국투자허가는 지난88년 텐트제조회사인 (주)진웅의 40만달
러를 시작으로 91년 1백12건 8천5백만달러,92년 2백69건 2억2천2백만달러,
93년 6백29건 6억2천2백만달러로 해마다 급증하는 추세이다.
한국은행은 이같이 중국에대한 직접투자가 급증하고 있는것은 동남아지역
에대한 투자가 현지의 사회간접자본부족과 임금상승등으로 점차 줄어들고있
는 반면 중국은 지리적으로도 인접한데다 저렴한 노동력을 가져 투자메리트
가 증가하고 있는데 따른것이라고 분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