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마지 데루히사 <일본다이와증권 서울지점장>

한국의 주식시장은 앞으로도 꾸준한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안정된 시중실세금리와 연말자금수요에 대비한 풍부한 시중자금수위가
연초의 강세장효과와 맞물려 주식시장도 더욱 활발한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종합주가지수는 내년 1월중 870선을 무난히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기술적 지표를 통해서 보더라도 최근 종합주가지수 75일 이동평균선이
1백50일 이동평균선을 상향돌파하는 장기 골든크로스(Golden Cross)현상이
나타남에 따라 주식시장이 장기적인 상승국면에 접어들었다는 사실을
뒷받침해주고 있는 상황이다.

다른 대체투자수단을 찾지못한 갈곳없는 부동자금의 주식시장유입이
지속되고 내년 하반기에는 종목당 발행주식수의 10%로 묶여있는
외국인투자한도가 15%수준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따라
투자자들의 선취매가 일어나 주식시장의 활기를 북돋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최근 증시는 금융실명제및 2단계 금리자유화를 실시함에 따라 안정성을
중시하는 투자패턴이 정착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으로는 자산주들이 조정국면을 보임에 따라 당분간 전자 자동차
철강등으로 대표되는 경기선도주가 장세를 이끌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내수관련주 저가주등으로 순환매기를 보인뒤 금융주가 막바지
활황장세를 장식할 것으로 본다.

실물경기회복이 가시화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철강및 비철금속
비금속광물 기계와 건설주들도 좋은 투자대상이 될것이다. 또한 활발한
수출을 바탕으로 전자 반도체 자동차는 물론 이와 관련된 부품회사들의
주가도 탄력적인 상승세가 예상된다.

이와함께 현금흐름(Cash Flow)규모가 큰 기업들은 중.장기적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흥미를 끌고 있으며 성장유망주와
기업매수합병(M&A)관련주가 계속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우루과이라운드(UR)협상 타결은 단기적으론 악재이지만 중.장기적으로
볼때는 전반적인 경제활성화에 보탬이 되고 주식시장환경도 호전시킬
것이다.

게다가 일본계 주식투자자금도 내년초부터 눈에띄게 유입될 예정이라는
점도 주목할만한 사실이다. 일본의 기관투자가들은 주로 안정성이 있는
우량대형제조주(블루칩)와 저PER(주가수익비율)주및 성장성이 높은 유통
제약 운송(택배)업종등을 선호할 것이다.

내년에는 무역수지가 개선되고 저금리와 저유가를 바탕으로 한국의
주가가 전반적으로 견조한 상승세를 보일 전망이다. 내년 전체로 보면
종합주가지수는 780-980사이의 박스권양상이 전개될 것으로 본다.

엔고현상으로 한국수출품의 가격경쟁력 강화추세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며 시중의 풍부한 통화량에도 불구하고 물가가 안정되고 실세금리는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또 산업생산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으며 출하및
재고증가율동향을 보면 재고조정도 마무리단계에 있어 한국의 실물경기는
점진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무엇보다 주식시장에선 정치안정이
투자자들의 우려감을 씻어주고 있는데다 업종전문화시책이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본다.

결론적으로 당국에서 외국인투자한도 확대조치를 앞당겨 시행할수록
내년의 한국증시도 그만큼 더 솟아오를 것으로 생각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