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환은행들이 최근 각종 외환수수료를 신설하거나 인상하고 있는데 대해
무역업계가 부대비용부담이 가중된다며 반발.
9일 무역협회는 최근 상업은행 신한은행에 이어 외환은행이 해외나 다른
은행들로부터의 송금에 대해 종전에 징수하지않던 타발송금수수료를
신설하고 외화표시 지급보증수수료율등을 대폭 인상한 것과 관련,"외환
수수료 인상 및 신설에 대한 무역업계 의견건의"를 재무부 상공부 한은
전국은행연합회등에 제출하고 조속한 철회를 요청.
무협에 따르면 타발송금수수료의 경우 상은등 3개은행의 신설만으로도
무역업계가 연간 18억7천만원의 추가부담을 안게되며 나머지 10개 시중
은행으로까지 확대될 경우에는 연간 46억원의 추가부담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는것.
또 상은등 일부 은행이 당발송금수수료에 대해서도 종전의 최고 5천원
최저 2천원에서 최고1만2천원 최저 5천원으로 요율을 크게 인상시켰고
외환은행이 외화표시 지급보증때 적용하는 지급보증수수료 기본요율을
연 0.64%에서 1%로 대폭 인상하는등 각종 수수료 인상이 잇따르고 있다.
해당은행 관계자들은 이같은 수수료율 신설및 인상이 "영업수지 개선을
위해 불가피한 최소한도의 자구책"이라고 설명하고 있으나 무협은 "최근
민관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수출타개를 위한 정책방향에 배치되는것"
이라며 철회를 주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