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최근 중소기업체들이 자금난으로 잇따라 도산하거나 휴업하는
점을 감안, 재정에서 중소기업 지원금으로 50억원을 긴급출연하는 한편
은행들이 중소기업 어음에 대한 할인업무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지원키
로 했다.
28일 상공부에 따르면 당초 연말께로 예정했던 중소기업
공제사업기금에 대한 재정에서의 출연금 50억원을 10월 중으로 앞당겨
지원하고 중소기업 거래은행들이 중소기업 상업어음 할인을 원할히 할 수
있게끔 한은의 재할인비율을 계속 상향조 정해 실시토록 재무부 등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중소기업 상업어음에 대한 한은의 재할인 비율은 원래의 50%에서 지난
4월부터 이달말까지 시한으로 70%로 높여 시행해오고 있는데 중소기업의
자금사정이 계속 나빠지고 있음에 따라 당분간 이를 연장, 시중은행들의
할인에 따른 자금부담을 덜어 줌으로써 할인업무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간접지원키로 했다는 것이다.
올들어 지난 7월말까지 거래은행으로부터 당좌거래정지를 당한
중소기업은 모두 1백81개업체로 지난해 같은기간의 1백22개 보다 49%가
늘어났으며 휴업중인 중소광공업체는 2백61개로 지난해말의 2백2개에서
59개가 늘어났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복류 업체와 화공업체, 음식료품업체 등이 심한
자금난을 겪고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