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낸셜 타임스지는 12일 최근 북한을 방문한 존 리딩 기자의
현지르포를 통해 김일성 사상에 대한 이념교육강화, 일반인에 대한
정보통제등 폐쇄사회의 특징들이 북한에 여전히 남아있음을 전하고 있다.
다음은 리딩 기자가 본 북한 사회의 최근 상황이다.
"금강산 여행사의 안내원 이정빈은 "감옥이라고는 없다. 그것은 범죄가
전혀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평양중심부에 위치한 김만유 병원의 직원인
김상복은 알콜 중독자도 전혀 없다고 말했다. 병원의 경우 1층에
수술비용이 공시돼있는 일본과는 달리 이곳에서는 모든게 무료이다. 또
평양 중심부 한 호텔의 술집주인은 매춘과 혼전 성관계도 전혀 없다고
말했는데 술집이 자리한 디스코장이 텅 빈 것으로 미뤄 춤 도 전혀 없는
것으로 보였다.
''위대한 지도자'' 김일성에 대한 교육은 아주 조기부터 실시된다. 평양
제1중학교의 여교감은 "아동들에게 위대한 지도자의 정치사상을 가르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아동들이 국제정세에 대해서도 배우고 있다면서
그러나 최근 걸프전의 경우 "미국놈들은 우리를 침범했기 때문에 우리의
적"이라는 점을 주지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일성의 주체사상과
북한체제에 대한 믿음을 유지하기 위해 북한사람 들이 교육만 받은 것은
아니다. 이들은 교육받는 것과 마찬가지로 한편으로는 "교육 을 받지 않고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직도 인간이 달에 착륙했는지를 모르고
있다고 평양주재 한 외교관은 전했다. 이 외교관은 "왜냐하면 (달에
착륙한) 우주인 모두가 미국인이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또다른
평양 거주 외교관들은 극소수 당특권층만이 외국뉴스에 접할 수 있으며
이 경우에도 외국뉴스가 당노선에 맞 도록 해석된다고 지적했다. 노동당의
한 간부는 "한국경제가 급속히 발전한 것을 알고 있다. 그러나
그것(한국의 경제)은 시장중심체제이기 때문에 결국 붕괴하기 마련
이다"라고 주장했다.
정보는 엄격한 ''실수요''방식에 의해 공급된다. 북한의 2대
금융조달기관가운데 하나인 대성은행의 한 고위간부의 경우 북한의
재정수지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 그는 단지 자신의 은행이 올해
해외로부터 3억달러를 조달할 계획이라는 것만 알고 있다. 이같은 엄격한
정보통제는 사회의 폐쇄와 엄격한 규제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사무근로자들은 매주 토요일하오 3시간씩 정치토론에 참석하며 대부분의
북한인들에 게는 해외여행이 금지돼있다. 평양에 체류중인 한 외국인은
"모두가 면밀히 감시당 하고 있다"면서 "오웰(영국의 공상소설작가)조차
이같은 반유토피아가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 상상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