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하버드 의대 연구진, 발표
"오전보다 오후에 맞으면
더 강한 항체 반응 나타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았을 때 나타나는 항체 반응 수위가 접종 시간대에 따라 달라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매사추세츠 제너럴 호스피털(MGH)의 엘리자베스 클레르만 박사 연구팀은
지난 4일(현지 시각) 생물학 전문 학술지 '저널 오브 바이오로지컬 리듬'(Journal of Biological Rhythms)을 통해 공개한 논문에서 오전보다 오후에 백신을 맞았을 때 더 강한 항체 반응이 나타난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클레르만 박사팀은 영국의 감염 방지 프로그램에 등록된 보건 분야 종사자 2천19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에 나타나는 항체 수치를 검사했다. 이후 자체 개발 분석 모델을 이용해 접종 시간대와 백신 유형(화이자의 mRNA 백신 또는 아스트라제네카의 아데노바이러스 백신), 연령, 성별, 접종 후 경과 일수(日數) 등 항체가(antibody titers)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수에 따라 결과 값을 분석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백신 접종 시간대와 면역 반응이 서로 연관됐다는 '개념 증명'(proof of concept)이 이뤄졌다고 설명하면서, 대체로 오후에 백신을 맞은 사람에게서 더 높은 항체 반응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또 아데노바이러스 백신보다는 mRNA 백신을 맞은 사람이, 남성보다는 여성이, 나이가 많은 사람보다는 적은 사람이 더 강한 항체 반응을 보였다.

다만 고령의 남성의 경우 오전에 인플루엔자 백신을 맞은 피험자의 항체가 더 높게 나왔다.

클레르만 박사는 "코로나19 백신과 인플루엔자 백신은 작용 메커니즘이 서로 다르다"면서 "아울러 인간의 면역계가 이전에 병원체를 만난 적이 있는지, 아니면 처음 만났는지에 따라 항체 반응도 크게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인간의 면역체계에 익숙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와 달리 코로나19는 '신종'이라 낯설다는 것.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번 연구는 실험 그룹의 규모 등에 한계가 있지만, 후속 연구를 통해 부족한 부분이 채워질 경우 코로나19 백신의 최적화에 상당한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클레르만 박사는 "면역력이 약해진 고령자 등이 부스터 백신을 맞을 땐 접종 시간을 오후로 잡는 게 좋다"면서 "하지만 환자에게 이런 권고를 하려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