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창업주들 배출한 진주 승산마을

이병철·구인회·조홍제의 운명적 만남이
시작된 지수초교는 기업가의 성지

물길 막힌 배산임수 지형 덕에
'富의 기운' 응집…100대 재벌 중 30명 배출
LG그룹 창업주 고(故) 구인회 회장과 GS그룹 창업주 고 허만정 회장의 생가가 있는 진주 승산마을 전경.

LG그룹 창업주 고(故) 구인회 회장과 GS그룹 창업주 고 허만정 회장의 생가가 있는 진주 승산마을 전경.

경남 진주는 흔히들 ‘충절의 고장’이라고 합니다. 진주 사람들은 임진왜란 당시 왜군에 맞서 두 차례나 용감하게 싸웠습니다. 1592년 10월 진주목사 김시민 장군이 이끄는 조선군 3000명은 왜군 3만 명과 싸워 격퇴시켰습니다. 그 다음해 설욕을 다짐하고 죽기 살기로 총공격을 감행한 왜군 5만 명에 맞서 겨우 3000명의 관군과 의병이 처절하게 싸우다 모두 전사했습니다. 승전을 기념해 연회를 벌이던 왜장을 촉석루에서 끌어안고 깊고 푸른 남강에 몸을 던진 의기(義妓) 논개도 바로 진주가 낳은 인물입니다. 이 고장에 대한민국을 선진국으로 올려 세운 글로벌 기업인들의 생가가 있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인지도 모릅니다. 사업으로 보국(報國)했던 기업인들의 흔적을 찾아 의미 있는 여행을 떠나보실까요.
삼성·금성·효성 창업주의 태를 묻은 곳
승산마을에는 대기업 회장 생가만 12채가 있다.

승산마을에는 대기업 회장 생가만 12채가 있다.

부자마을 여행의 출발점은 진주 옆 동네인 경남 의령군 솥바위(鼎巖)다. 조선 후기 어떤 도사가 솥바위를 보고 “앞으로 이 솥바위를 중심으로 8㎞(20리) 이내에서 국부(國富) 세 명이 나올 것”이라고 예언했다고 전해진다. 그의 예언처럼 솥바위를 중심으로 세 개의 다리가 놓인 형상대로 경남 의령에서 삼성의 이병철 회장이, 함안에서 효성 창업주 조홍제 회장이, 진주 지수면 승산마을에서 럭키금성(현 LG)의 구인회 회장이 태어났다.

재계 총수들의 어린 시절 흔적이 남아 있는 승산마을은 868가구 1800여 명이 살고 있는 한적한 곳이다. 김해 허씨가 먼저 자리 잡은 뒤 300년 전부터 능성 구씨가 이주해 삶의 터전을 일궜다고 한다. 구 회장의 생가를 비롯해 구자원 LIG 회장 생가, 구자신 쿠쿠전자 회장 생가가 있다. 일제강점기에는 150여 채의 기와집이 있었는데 현재는 50여 채만 남아 있다. 대부분 그룹에서 관리하는 집이라 안을 들여다볼 수는 없지만 승산마을에 응집된 풍요의 기운을 받아보는 것도 색다른 재미다.

마을의 이정표를 따라가다 보니 허씨들의 제사 공간인 허연정이 보인다. 허연정의 연못은 여름이면 연꽃이 화사해 ‘연당’이라 불리지만 지금은 늦가을이라 낙엽만이 수북하다. 허연정을 돌아 나와 왼쪽으로 몇 걸음 옮기면 이병철 회장 누나의 집이 나온다. 이 회장이 승산마을로 시집온 누이의 집에서 초등학교를 다녔는데 당시 사용했던 우물이 현재까지 남아 있다.

승산마을의 길은 낮은 돌담으로 이어져 있다. 돌담길 남쪽에는 구 회장 생가가, 북쪽에는 구 회장의 처가인 허선구의 고가(古家)가 나온다. 허선구는 일신고녀(진주여고의 전신) 설립에 참여했으며 중외일보를 경영한 인물이다. 지방문화재이기도 한 허선구의 고가는 아버지 허만식이 1914년 지은 집으로, 지금까지 후손들이 관리해 오고 있다. 담장을 사이에 두고 GS 창업주 허만정 회장 손자인 허창수 명예회장 생가, 알토 허승효 회장 생가, 삼양통상 허정구 명예회장 생가 등 일일이 이름을 열거하기도 벅찬 대기업 회장들의 생가가 12채나 들어서 있다.
부자 기운 듬뿍…횡룡입수형 명당 마을
한국의 부자를 배출한 승산마을은 어떤 특별한 기운이 흐르고 있을까. 풍수전문가들은 승산마을을 풍수지리로 보면 가로로 길게 누운 용처럼 생긴 산(방어산)이 개천(남강) 앞에서 우뚝 멈춰선 모양인 횡룡입수(橫龍入首)형이어서 마을에 금전운이 흐른다고 했다.

명당으로 손꼽히는 횡룡입수형 지형이 많은데 유독 승산마을이 3대를 넘어 대대손손 번성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김해 허씨와 능성 구씨가 혼인으로 연결돼 서로 화합하고 정을 나눴던 것이 후손에게도 그대로 전해졌기 때문일 것이다.

승산마을 건너편에 있는 지수초등학교는 이병철·구인회·조홍제 창업주의 어린 시절 흔적이 남아 있는 곳이다. 이 회장은 어린 시절 매형인 허순구 씨 댁에서 초등학교 3학년 때까지 살았다. 지수초등학교 동창인 세 명이 동업할 때 세 별이 모였다고 해서 회사 이름을 삼성으로 지었다는 이야기가 전해 내려올 정도다. 1980년대까지 지수초등학교 출신 중 30명이 한국의 100대 재벌에 이름을 올렸다고 한다. 지수초등학교는 승산마을 인구가 줄면서 폐교됐고 대신 승산마을의 기업가 정신을 이어가자는 의미에서 기업가 정신교육센터와 대한민국 기업역사관을 설립할 계획이다.

■ 함께 둘러보세요
'國富 셋 나온다'던 솥바위 품은 부자마을…세 개의 별을 낳다

문산성당은 1905년 설립된 진주 최초의 성당이다. 전통 한옥과 서양 고딕 양식을 한꺼번에 볼 수 있다. 전통과 현대 건축양식의 조화를 이룬 건축물로 높이 평가받아 2002년 경상남도 등록문화재 제35호로 지정됐다. SBS 드라마 ‘더킹 : 영원한 군주’를 촬영하면서 더욱 유명해졌다.

■ 볼만한 축제
'國富 셋 나온다'던 솥바위 품은 부자마을…세 개의 별을 낳다

진주시는 12월 4~31일 진주성 및 남강 일원에서 ‘2021 진주남강유등축제’를 연다. 등을 활용한 다채로운 전시물을 볼 수 있는 축제다. 남강의 잔잔한 물결 위에 용, 봉황, 거북이, 연꽃 등 다양한 모양의 수상등이 전시된다. 수상 불꽃놀이와 워터라이팅쇼 등이 펼쳐져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각자의 소망을 적은 등을 남강에 직접 띄워 보내는 유등 띄우기 체험은 축제의 절정이다. 유등이 하나둘 모여 별처럼 반짝이는 풍경은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

진주=글·사진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