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촉감에 물세탁 가능한 소재 활용…"실용성 중시"

불볕더위에도 가을·겨울에 많이 찾는 남성 니트 상품 수요가 늘고 있다.

비즈니스 캐주얼을 즐겨 입는 남성 사이에서 '아저씨'가 연상되는 반팔 와이셔츠를 대신할 상의로 반팔 니트가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피부에 달라붙지 않고 시원한 촉감을 주거나 물세탁이 가능한 소재를 활용한 제품이 잇달아 나오고 있다.

29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코오롱인더스트리FnC 부문 남성복 브랜드 '헨리코튼'에서 지난 1~27일 가장 많이 팔린 상의 순위를 보면 10위 안에 포함된 제품 중 5개가 '리플리 니트'다.

니트는 가을·겨울에 많이 찾을 것이라는 통념과 달리 한여름에도 높은 수요를 나타내는 것이다.

이런 인기에 리플리 니트 중 가장 인기 있는 디자인은 이미 7차 재주문에 들어갔다.

리플리 니트는 영화 '리플리'의 배경인 남부 이탈리아에서 영감을 얻은 스타일에 지중해를 연상시키는 다양한 색상을 조합한 여름 상품이다.

원사 자체에 꼬임을 준 '강연사'를 사용해 피부 마찰을 최소화함으로써 청량감을 높였다는 게 코오롱FnC의 설명이다.

코오롱FnC의 또 다른 남성복 브랜드 '캠브리지멤버스'에서 출시한 반팔 니트 상품인 '브리즈 니트'의 지난 1월 1일~7월 27일 판매량은 작년 동기 대비 150% 증가했다.

피부에 밀착되는 부분을 최소화하기 위해 몸판에 다양한 짜임을 활용하면서도 색상은 단순하게 기획해 활용성을 높인 것이 인기 비결로 지목된다.

또 다른 남성 캐주얼 브랜드 '지오투'는 올해 냉감 기능성 소재를 사용한 반팔 니트인 '슬러쉬 니트'의 색상을 3가지 추가해 총 9개로 제작하고, 물량도 작년보다 2배로 늘렸다.

코오롱FnC 관계자는 "니트는 꼬임과 재질에 따라 여름에도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옷"이라면서 "한두 해 전부터 니트 수요가 높아지기 시작하더니 올여름 남성복 브랜드마다 니트 아이템이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LF의 대표 남성복 브랜드인 '마에스트로'는 올여름 시즌에 니트 소재를 활용한 상의 제품 수를 작년 동기보다 60%가량 늘렸다.

색상도 기존 검정, 갈색, 베이지 등의 기본적인 색상 외에 노랑, 주황, 청록 등 남성복에서 주로 사용하지 않는 화사한 색상으로 확장했다.

언제 어디서나 유행과 관계없이 입을 수 있다는 의미의 '타임리스' 라인 반팔 니트가 주력 상품이다.

7월 현재 LF몰의 마에스트로 브랜드 내 상위 5위 제품 가운데 4개가 이 타임리스 라인이다.

특히 리넨 혼방 소재에 형태 복원력을 높이는 공법을 적용해 통기성이 우수하면서도 기계 세탁이 가능한 '타임리스 아이스 워셔블 반팔 니트' 제품은 큰 인기를 끌며 출시 한 달 만에 품절됐다.

LF 관계자는 "반팔 니트가 이제 반팔 와이셔츠의 자리를 대체하고 있다"면서 "특히 깃이 있는 니트는 캐주얼하면서도 격식을 갖춘 느낌을 동시에 연출해 실용성과 편리함을 중시하는 남성들 사이에서 인기"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