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연수구 청량초등학교에서 1학년 학생들이 교사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시 연수구 청량초등학교에서 1학년 학생들이 교사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에서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특수·보건교사, 유치원, 초1∼2학생 담당 교사들은 2분기에 코로나19 백신을 맞는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일정 등을 고려해 고3 담당 교사와 학생들도 여름 방학 중 접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정종철 교육부 차관은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새 학년 학교 운영 현황 점검 결과 및 향후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교직원도 3분기 초 접종 추진
교육부는 질병관리청과 협의해 특수교육 종사자, 보건교사, 어린이집 간호 인력 6만4000명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다음 달 첫 주부터 예방 접종을 시작한다. 유치원·어린이집 교사, 초등학교 1∼2학년 교사, 돌봄 인력 등 49만1000명은 역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6월에 접종을 시행한다.

2분기 접종 대상에 포함하지 않는 교직원들은 3분기 초에 접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방역 당국과 협의를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고3 담당 교사의 경우 수능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여름 방학 중에 접종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교육부는 덧붙였다.

수능을 안정적으로 치르기 위해 고3 학생들도 여름 방학 중에 백신 접종을 시작하고, 수능 이전에 접종이 완료될 수 있도록 방역 당국과 협의하겠다고 했다. 다만 재수생 등 n수생은 우선 접종 대상으로 고려하고 있지 않고 있다.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1학년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1학년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사 외 교직원 접종과 관련해 교육부 관계자는 "최종 결정은 방역 당국 몫"이라며 "백신 물량의 변동이 있기 때문에 가급적 더 많은 교직원들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협의하겠다"고 설명했다.
학교 기숙사 층간·호실 간 이동 제한
전날 기준으로 등교수업을 한 유·초·중·고·특수 학생은 441만8000명으로 전체 학생의 74.3%로 집계됐다. 학교급별로는 유치원의 등교 수업 학생 비율이 92.1%로 가장 높았고, 그 뒤를 특수·각종·기타(88.6%), 초등학교(77.1%), 고등학교(72.3%), 중학교(62.7%) 순으로 따랐다.

이달 2일부터 12일까지 원격 수업을 한 6242개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2.2%(3887개교)는 전체 원격 수업 중 80% 이상을 실시간 쌍방향 수업(단독형+혼합형)으로 운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학교 현장의 방역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이번 주까지 방역 지원 인력 약 4만3529명을 배치한다. 목표치의 80.6%가 이번 주까지 배치 완료되는 셈이다.

아울러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이달 중 특수학교와 일반 학교 특수학급 학생을 위한 방역·생활 지도 보조 인력 3445명을 추가 배치하는 방안도 국회와 협의 중이다. 교육부는 초등 저학년(1∼3학년)의 기초학력을 보완하고 학생 간 안전한 거리두기를 위해 초등 기간제 교원도 1961명 임용했다. 초등 고학년(4∼6학년)과 중학생은 '온라인 튜터' 4000명을 연계해 기초학력을 보충 지도할 계획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