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7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다. 기상청은 퇴근길 안전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사진=연합뉴스

오후 7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다. 기상청은 퇴근길 안전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사진=연합뉴스

기상청은 3일 오후 7시를 기해 서울 전역과 경기 내륙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오후 6시 현재 구름이 많고 흐린 가운데 서울 일부 지역과 경기 북부에 눈이 흩날리고 있으며, 그 밖의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남 북부에서도 눈이 시작되고 있다. 밤 9시와 12시 사이에는 중부 지방과 전북, 경북 북부로 눈이 확대될 전망이다.

이번 눈은 4일 새벽까지 이어지고 경기 북부부터 차차 그친다.

예상 적설량은 △경기 동부·강원(동해안 제외) 5∼15㎝ △서울·인천·경기 서부·충청 북부·경북 산지 3∼10㎝ △충청 남부·전북·전남·경북 내륙·제주 산지·울릉도·독도 1~5㎝ △ 강원 동해안·경북 북부 동해안 1㎝ 내외 등이다.

기상청은 "눈이 내리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밤사이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으니 보행자 안전과 교통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교량 및 터널의 입·출구나 경사진 도로를 운행할 때는 감속하고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는 등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