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신년 계획
국보 반가사유상 전용 전시실 만든다

“루브르박물관의 ‘모나리자’를 보기 위해 프랑스에 가듯 신라의 ‘반가사유상’을 보기 위해 많은 외국인이 서울 용산의 국립중앙박물관을 찾도록 하겠습니다.”

민병찬 국립중앙박물관장은 3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반가사유상을 위한 전용 상설 전시공간을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반가사유상을 국립중앙박물관의 대표 브랜드로 활용하겠다는 구상이다.

반가사유상은 신라시대 불상으로, 특유의 신비로운 미소로 사랑받는 문화재다. 국립중앙박물관에는 두 점의 국보 반가사유상이 있다. 6세기 후반 제작된 국보 제78호 반가사유상은 균형 잡힌 화려함을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는다. 국보 제83호 반가사유상(사진)은 7세기에 제작된 것으로, 소박하면서도 푸근한 아름다움을 지녔다. 해외 박물관에서 전시를 위한 대여 요청이 가장 많은 유물이기도 하다.

민 관장은 반가사유상에 대해 “외국 전문가 대부분이 최고로 여기는 데다 매년 시행하는 국내 관람객 만족도 조사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전시품으로 꼽힌다”며 “역사와 가치뿐만 아니라 예술적 아름다움과 종교적·학술적 측면에서 가장 앞서가는 유물”이라고 설명했다.

전용 전시공간은 오는 11월 박물관 상설전시관 2층 엘리베이터 연결공간 쪽 전시실에 443.5㎡ 규모로 조성된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