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김용호 "故 배우 정인아 사망, 이근 연루" 주장
이근 대위 "정인아 사고 현장에 없었다" 해명에도
"정인아와 연인 관계였다" 의혹 제기

이근 대위, 사실관계 확인서 공개해
이근 대위/사진=이근 대위 인스타그램

이근 대위/사진=이근 대위 인스타그램

이근 대위가 배우 정인아 사망과 관련한 의혹을 다시 한 번 반박했다.

이근 대위는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증거 제출한다"며 고인이 된 정인아가 사고를 당할 당시 이근 대위가 현장에 없었다는 한국스카이다이빙협회 사실확인 답변서를 공개했다.

답변서에는 "고 정인아(본명 정혜경) 회원의 교육 담당 교관은 이근 회원이 아니었다"며 "2015년 6월 13일 오후 5시 경 전남 고흥 비행장 인근 고흥만 방조제 근처 해상에서 발생한 사고 당시, 고 정인아 회원은 교육 과정을 이수 중인 교육생이 아닌, 유격자(라이센스 기보유) 강하자로서 강하 활동에 참가중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고 당시, 이근 회원은 현장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사진=이근 대위 유튜브 채널

/사진=이근 대위 유튜브 채널

지난 16일 유튜버 김용호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고 정인아 를 처음 언급했다. 정인아는 스카이다이빙을 하다가 낙하 사고를 당해 사망해 안타까움과 충격을 안겼던 인물. 김 씨는 "정인이가 이근의 전 여자친구며 이 사망 사고에 이근의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이에 이근 대위는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지금까지 배 아픈 저질이 방송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든 말든 그냥 고소하고 무시를 했지만, 이제는 하다 하다 저의 스카이다이빙 동료 사망사고를 이용해서 이익을 챙기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한다?별 쓰레기를 다 봤네"라며 분노했다.

김용호는 앞서 이근 대위의 학력 위조 의혹, 성추행 전과 폭로 등을 했던 인물. 이근 대위는 정인아 언급에 대해 "그분의 가족분들한테 제2차 트라우마를 불러오는 것은 물론, 현장에도 없었던 저를, 그분의 교관을 한 적도 없던, 남자친구가 아니었던 저 때문에 정인아 씨가 사망했다고? 이 사실은 정인아씨 가족분들도 다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일이 대응 및 설명할 필요가 없어서 안 했지만 저의 가족을 공격하고, 이제 제가 존중했던 스카이다이빙 동료를 사망하게 했다고 하니 증거를 제출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김용호 측은 "끝까지 거짓말을 한다"며 "이근은 정인아와 연인사이였고, 본인이 주변사람드렝게도 다 이야기 하고 다녔고, 당시 페이스북에 '사랑하는 인아가 죽어 슬프다'며 사진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근은 뻔뻔하게 '라디오스타'에 나가서 스카이다이빙 경험담을 이야기 한 것"이라며 "인성, 문제 없습니까"라면서 이근 대위의 유행어 '문제 없습니까'를 넣어 비꼬았다.

이근 측의 반박에 김용호 측은 "스카이다이빙 사고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조사보고서를 입수했고, 상당한 문제점들이 보고서에서도 명시 돼 있다"며 "이근은 자신은 책임이 없다고 발뺌하고 있나"라고 재반박했다.
다음은 이근 대위가 밝힌 입장 전문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께.

지금까지 배 아픈 저질이 방송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든 말든 그냥 고소하고 무시를 했지만, 이제는 하다 하다 저의 스카이다이빙 동료 사망사고를 이용해서 이익을 챙기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한다?

별 쓰레기를 다 봤네.

그분의 가족분들한테 제2차 트라우마를 불러오는 것은 물론, 현장에도 없었던 저를, 그분의 교관을 한 적도 없던, 남자친구가 아니었던 저 때문에 정인아씨가 사망했다고? 이 사실은 정인아씨 가족분들도 다 알고 있습니다.

일일이 대응 및 설명할 필요가 없어서 안 했지만 저의 가족을 공격하고, 이제 제가 존중했던 스카이다이빙 동료를 사망하게 했다고 하니 증거를 제출하겠습니다.

성추행 관련해서는 CCTV를 본인 관람은 가능하지만, 법원에서 외부 유출 못하게 하고 있습니다. 3개 각도의 CCTV가 나오면 국민들이 판단해주시길 바랍니다. 피해자와 마주보고 지나가는 중에 제가 피해자 왼쪽에서 손이 허리를 감싸고 내려와 3-5초 오른쪽 엉덩이 뭉치기가 가능한지 아니면 물리적으로 불가능한지. CCTV 보시면 복도가 아니라 사람들이 많은 넓은 공간이었습니다. 현장에서 경찰을 불러달라 한 것도 저고 재판을 시작한 것도 저입니다.

이 공지사항은 추후 삭제될 것입니다. 메시지 전달 목적으로 공지하고 이후 이 메시지 통해서 관련 가족분들이 피해받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삭제될 것입니다.

전 국민들에게 거짓말한 적 없습니다. 가짜뉴스를 믿든, 가세연과 기타 쓰레기를 믿든, 여러분들의 자유입니다. 전, 제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떳떳합니다.

FACT] 많은 분들이 배 아파서 거짓말을 다 끌어가지고와 저를 죽이려고 시도하고 있는데, 자신 있으면 계속해보세요.

NAVY SEAL VS. GARBAGE

비교 상대가 아닙니다.

참, GARBAGE에게 고소장 또 갈 겁니다. SEE YOU IN HELL.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