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는 공권력의 엄정함을 분명히 세우겠다"고 한 것과 관련,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그런 말씀을 하신 것에 대해 국민들의 지지가 높을 것"이라고 24일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인권변호사 출신인 문재인 대통령이 공권력이라는 말을 언급한 것이 의외'라는 질문을 받고 "(오히려) '왜 이렇게 무기력하냐'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고 답했다.

이어 "지금까지 집합제한명령 위반 등 감염병 예방 위반 소지로 수사를 받는 사건이 356건이나 된다"며 "이번 광복절 집회는 가짜뉴스, 허위 사실 유포도 많아 방역에 대한 방해 행위 이런 말이 (오히려) 국민들로부터 설득력을 얻는다"고 주장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정부가 방역을 제대로 못한 게 아니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집회 참가) 명단을 파악해 진단을 받아야 하는데 '깜깜이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커지면서 진단과 치료가 불가능해졌다"며 "사실상 이는 국기문란사범이라고 생각한다"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판사가 신은 아니다. 이럴 때는 질병관리본부에 의견을 구했어도 그런 판결은 안 했을 것"이라며 "나도 재난안전관리법 개정안을 냈는데, 피해 지역의 철수 명령, 신상 파악, 개인정보 제공 등을 요구할 수 있는데, 이를 거부할 경우 처벌법이 없다"고 꼬집었다.

한편 미래통합당의 '전광훈 선 긋기'와 관련해선 "상당히 비겁한 행위다. 전광훈 목사를 키워준 건 황교안 전 대표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