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쿄 벚꽃 만개…코로나19에도 주말 벚꽃놀이 시민 '북적'(종합)

부산과 위도가 비슷한 일본의 수도 도쿄에서 평년보다 12일이나 일찍 벚꽃이 만개했다.

일본 기상청은 22일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있는 표준목(왕벚나무)의 벚꽃이 만개했다고 발표했다.

기상청은 매년 표준목의 벚꽃이 80% 이상 개화하면 만개를 선언한다.

올해 일본 내 지역에서 오키나와(沖繩)와 아마미(奄美)에 이어 3번째 만개 선언이다.

도쿄의 벚꽃 만개 시기가 평년보다 2주일 가까이 앞당겨진 것은 올해 겨울이 따뜻했고, 최근 며칠 동안 낮 최고 기온이 20℃ 안팎으로 포근했기 때문이다.

이날 도쿄도 지요다구의 낮 최고 기온은 23.7℃로 평년보다 9℃나 높았다.

주말인 21∼22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도쿄 우에노(上野)공원 등 벚꽃놀이 명소에 시민들이 몰려들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