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전주 한옥마을 건물주들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임대료를 10% 이상 내리기로 했다.

임대료 10% 내린 전주 한옥마을 건물주들…"상생하겠다"

연간 1천만명이 방문하는 전주의 대표적 관광지인 한옥마을 건물주들의 자발적인 임대료 인하 결정이 지역 내 상권을 넘어 타 여행지로도 확산할지 주목된다.

김승수 전주시장과 한옥마을 건물주 14명은 12일 최명희문학관에서 한옥마을의 발전과 신종코로나 극복을 위한 상생선언문 선포식을 했다.

이들은 상생 선언을 통해 신종코로나 상황이 종료되는 시점을 고려해 '3개월 이상+10% 이상의 임대료 인하'를 통해 자영업자들의 안정적인 운영을 돕기로 했다.

또 주변 건물주의 참여를 독려해 한옥마을 내 상생협력 분위기를 확산하기로 했다.

이번 결정은 둥지 내몰림(젠트리피케이션) 방지를 위해 지난해 1월 건물주들로 구성된 '한옥마을 사랑 모임'과 전주시 간 긴밀한 협의 끝에 이뤄졌다.

한광수 한옥마을 사랑 모임 회장은 "한옥마을의 상업화나 정체성에 대해 염려하는 시선이 많지만, 한옥마을은 역사와 문화적 가치를 소중히 여기며 이를 지켜내고자 하는 의지가 더 크게 내재해 있다"면서 "다른 건물주들도 이런 취지에 공감하고, 함께 해준다면 지속가능한 한옥마을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국가관광거점 도시인 전주 시민다운 통 큰 결정이 한옥마을은 물론 전주와 대한민국 전역으로 확산해 신종코로나로 인한 위기를 슬기롭게 헤쳐나갈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