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아침 경기·강원 한파주의보 발령
올겨울 들어 처음으로 서울 '종일 영하권'
찬 바람에 체감 온도 더 낮아져
날씨 한파주의보  / 사진=연합뉴스

날씨 한파주의보 / 사진=연합뉴스

5일 오전 기온이 급격히 하강한 후 서울 및 수도권은 종일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겠다.

목요일인 5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들어온 가운데 경기 북부, 강원 북부와 산간으로는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안팎까지 곤두박질쳤다. 이에 따라 한파주의보가 발효됐다.

서울도 아침 기온도 -5도로 무척 춥겠고, 한낮에도 -2도 선에 머물면서 종일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겠다. 특히 찬 바람이 불며 체감하는 추위는 더 심하겠다.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오후부터 밤사이 호남 서해안에는 1cm 안팎의 눈이 예보됐으며 내륙에도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5일 낮 기온은 전날보다 7도에서 9도가량 낮아 서울 -2도, 대전 1도, 광주 4도, 대구 5도로 예상된다. 서울의 기온이 한낮에도 영하에 머무는 것은 올 겨울 들어 처음이다. 이번 추위는 휴일까지 길게 이어지겠고, 주말 오전에는 중부 지방에 또 한차례 비나 눈이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대부분 지역에서 아침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이 강해 체감온도는 더 낮을 것"이라면서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모든 지역에서 '좋음' 또는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