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6일) 세월호 5주기
정우성·솔비·류덕환 등 연예계도 추모 물결
노란 리본 사진과 함께 "잊지 않겠습니다"
정우성, 솔비, 류덕환 /사진=한경DB

정우성, 솔비, 류덕환 /사진=한경DB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연예계에도 추모의 뜻을 담은 노란 리본 물결이 일고 있다.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정우성, 솔비, 류덕환, 장미인애, 선우정아 등 여러 연예인들이 SNS에 글과 사진 등을 올리며 추모에 동참하고 있다.

먼저 배우 정우성은 자신의 SNS에 별 다른 멘트 없이 종이로 표현한 416 숫자와 배 사진을 게재했다. 방송인 유병재는 세월호를 기억하자는 의미의 팔찌를 차고 있는 사진을 올리며 "우리 모두"라고 적었다.
세월호 5주기 솔비 /사진=솔비 인스타그램

세월호 5주기 솔비 /사진=솔비 인스타그램

가수 솔비는 직접 그린 그림을 공개하며 "바쁘게 하루하루 살다가도 하얗게 벚꽃이 피는 이맘때쯤이면 마음의 우산을 쓰고 그날의 눈물을 기억합니다. 마음 속 꾸욱 잠가놨던 눈물의 샘을 벚꽃잎과 함께 흘려보내며 그날을 기억하겠습니다. 0416 기억하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배우 류덕환은 공식석상에서 손으로 리본을 표현했던 사진을 게재하며 "이렇게나마 일상에서 항상 함께 했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연평도 포격, 천안함 피격 모두 잊지 않고 있다. 허나 오늘 글을 올리는 이유는 아이들이다. 앞으로 살아갈 우리 아이들에게 그 어떠한 불미스러운 일도 다시는, 절대로 일어나지 않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을 소신껏 비춰본다"고 덧붙였다.
장미인애, 문정희, 선우정아 /사진=한경DB

장미인애, 문정희, 선우정아 /사진=한경DB

배우 장미인애는 노란 리본 사진을 게재하며 추모의 뜻을 전했으며, 배우 문정희 역시 노란 리본과 함께 "20140416 세월호 5주기 추모 잊지 않겠다. 아직도 먹먹한 모두의 아픔이다. 벌써 5주기다. 아직 해결해야 할 일들이 많이 남아있다. 세월호 침몰 희생자분들을 추모합니다"라며 희생자들을 애도했다.

가수 선우정아는 "정신없이 작업하다 파일명 때문에 휴대폰으로 날짜를 봤더니 마음이 쿵 내려앉는 날짜. 상상도 할 수 없는 두려움과 고통 속에 세상을 떠나야 했던 분들과 남겨진 분들을 위해 오늘은 더욱 길고 깊게 기도합니다. 절대로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라는 글을 올렸다.

이 밖에도 배우 윤세아, 뮤지컬 배우 김호영, 김소현 등이 노란 리본과 함께 "잊지 않겠다"며 추모의 뜻을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