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임블리 호박즙 문제제기 SNS 캡처

/사진=임블리 호박즙 문제제기 SNS 캡처

쇼핑몰 임블리 측이 호박즙에 대해 판매 중지를 결정했다. 호박즙 입구에서 곰팡이로 보이는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소비자의 고발이 있었기 때문.

자신을 쇼핑몰 '임블리' VVIP라고 밝힌 A 씨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임블리 찬양하며 다녔고, 200만 원 가까이 돈을 썼는데 호박즙에 곰팡이가 생겼다고 게시판에 글을 올리니 그동안 먹은 건 확인이 안되니 남은 수량과 폐기한 한 개만 교환을 해주겠다고 한다"는 글을 작성했다.

A 씨는 "너무 어이없고, 보통 이런 식이면 환불이 예의 아니냐"며 "임블리호박즙 유통기한은 11월까지였고, 심지어 냉장보관을 했는데 이럴 수 있느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A 씨가 올린 게시물에는 사진에는 호박즙 파우치 입구에 곰팡이로 보이는 거뭇거뭇한 물체가 있었다.
/사진=임블리 호박즙 문제제기 SNS 캡처

/사진=임블리 호박즙 문제제기 SNS 캡처

또한 A 씨가 올린 문의 글에 임블리 측은 "분쇄한 호박을 넣어 단시간 저온처리를 하는데, 탱크 원물이 말라붙어서 변색된 덩어리가 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곰팡이 의혹을 일축했다.
임블리 호박즙 곰팡이 논란/사진=임블리 공식 홈페이지 캡처

임블리 호박즙 곰팡이 논란/사진=임블리 공식 홈페이지 캡처

A 씨의 폭로에 '임블리 호박즙'에 대한 소비자들의 문의가 빗발쳤다. 결국 하루가 지난 3일, 임블리 공식 계정이 아닌 임지현 상무의 개인 계정에 "확인 결과 김재식 박사(생산자)께서 이런 경우가 지금까지 생산하면서 2건이 발생됐다"며 "호박즙 파우치 입구를 기계가 잠그는 과정에서 덜 잠기는 경우가 수십만건 중 한두 건 정도 생길 수 있는 오류가 있었다"고 밝혔다.

임블리 측은 "(덜 잠긴 호박즙이) 유통 및 보관 중 공기에 노출되고 공기 중에 떠도는 균이 방부제 없는 호박즙과 접촉돼 곰팡이가 발생될 수 있다고 한다"며 "100% 생기는 건 아니고, 확률로는 아주 적지만 블리님(임블리 고객)들이 드시는 제품이기에 정확한 내용을 알려드린다"고 설명했다.

또 "아무리 적은 확률이라고 하더라도 이런 가능성을 알게 된 이상 판매를 안 하는게 맞다고 판단했다"며 "어제 판매된 제품에 대해선 모두 환불해드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곰팡이균이 발생하면 마시면서도 느낄 수 있는 부분이라, 문제없이 드셨던 분들은 걱정 안해도 된다"며 "혹시라도 남은 호박즙을 먹기 불안하다면 환불을 돕겠다"고 전했다.
임블리 호박즙 곰팡이 논란/사진=임블리 공식 홈페이지 캡처

임블리 호박즙 곰팡이 논란/사진=임블리 공식 홈페이지 캡처

임블리 측의 대처에 소비자들은 양측으로 나뉘었다.

"처음부터 제대로 대응했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 "이전에 2건이나 확인이 된 문제를 왜 화제가 되니 뒤늦게 생산을 중단하나", "먹을 걸로 장난하는 게 제일 나쁜 짓"이라는 등의 날 선 반응을 보이는 이들도 있었지만, 반면 "그냥 믿고 먹겠다"는 사람들도 있었다.
임블리 호박즙 해명/사진=임블리 임지현 상무 인스타그램

임블리 호박즙 해명/사진=임블리 임지현 상무 인스타그램

임블리 측도 임지현 상무의 SNS를 통해 다시 한 번 "어제 판매된 호박즙을 그대로 배송받고 싶다는 블리님들이 계셔서 안내한다"며 "고객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면 안내를 도와드리도록 하겠다"고 추가 안내글을 게시했다.

곰팡이 발생 문제를 인지했음에도 판매분을 추가로 보내겠다는 임블리 측의 대처에 "이거 식품위생법상 괜찮은 것이냐", "소비자들이 원한다고 해도 생산과 판매를 중단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임블리는 인스타그램 스타 임지현 상무의 인기와 함께 유명세를 얻은 쇼핑몰이다. 옷 뿐 아니라 '블리블리'라는 이름으로 화장품 판매까지 나섰고, '호박씨까지 추출한 리얼 호박즙'이라면서 자체 브랜드 호박즙을 생산하고 판매해 왔다.

※[와글와글]은 일상 생활에서 겪은 황당한 이야기나 어이없는 갑질 등을 고발하는 코너입니다. 다른 독자들과 공유하고 싶은 사연이 있다면 보내주세요. 그중 채택해 [와글와글]에서 다루고 전문가 조언도 들어봅니다. 여러분의 사연을 보내실 곳은 jebo@hankyung.com입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