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주최, '한·중 펑요우 콘텐츠 포럼' 4日 막내려
150여명 방송·디지털콘텐츠 관계자 참여... 협력방안 논의
본 기사는 '한경 포커스TV'의 영상취재가 병행 됐습니다. (문화레저팀 영상취재파트 plustv@hankyung.com)



[이선우 기자] "국내 영화산업은 내수시장이 작아 해외진출이 필수적입니다. 이런 측면에서 볼때 중국은 상당히 매력적인 시장이죠. 이번 포럼은 한국과 중국 양국의 기업들 간에 교류와 협력의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유희정 넥스트비쥬얼 스튜디오 대표)

한·중 펑요우(朋友) 콘텐츠 포럼이 지난 4일 150여명의 방송, 디지털콘텐츠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렸다.

한·중 정상회담 기간에 맞춰 올해 처음 열린 이번 포럼은 미래창조과학부가 지난해 5월부터 추진해 오고 있는 '한·중 펑요우(朋友) 콘텐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국내 관련 기업의 중국시장 진출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중 펑요우 콘텐츠 프로젝트는 미래부가 최근 몇년 사이 미국, 일본과 함께 세계 3대 콘텐츠 시장으로 급부상한 중국과의 방송, 디지털 콘텐츠 분야 교류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2013년부터 추진해 오고 있는 사업이다.

미래부 자료에 따르면 2012년 중국의 영화, 애니메이션 시장규모는 1천203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14.9% 증가한 수치다. 현 추세대로라면 2017년 중국의 영화, 애니메이션 시장규모가 2천116억 달러까지 커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미래부가 진작부터 방송, 디지털콘텐츠 분야에서 중국과의 교류협력 확대에 주목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이날 포럼 역시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과 옌청셩 중국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 부사장 등 양국의 주요 인사들이 참여해 이러한 분위기를 짐작케 했다.
한중 펑요우 콘텐츠 포럼이 지난 4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포럼에는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사진)을 비롯해 양국 방송, 콘텐츠 분야를 대표하는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해 향후 교류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 사진. 이상준 콘텐츠PD klesj@hankyung.com

한중 펑요우 콘텐츠 포럼이 지난 4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포럼에는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사진)을 비롯해 양국 방송, 콘텐츠 분야를 대표하는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해 향후 교류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 사진. 이상준 콘텐츠PD klesj@hankyung.com

약 2시간 가량 진행된 포럼에서는 김용화 감독(덱스터스튜디오)과 랑진송 교수(중국 전매대학)가 연사로 나서 한·중 콘텐츠 비즈니스 사례를 소개하고 향후 지속적으로 교류협력을 확대해 나가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미래부 김정삼 과장(디지털콘텐츠과)은 "중국과의 교류협력을 확대해 국내 방송, 디지털콘텐츠 기업들의 중국 진출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이번 포럼을 개최하게 됐다"며 "앞으로 한·중 펑요우 콘텐츠 포럼을 정례화해 콘텐츠 공동제작은 물론 인적교류로 협력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과장은 이어 "한·중 펑요우 콘텐츠 프로젝트를 통해 상하이, 텐진 등 중국 지방정부로 범위를 확대하고 K-POP 홀로그램 공연장과 같은 한류와 정보통신(IT)기술이 접목된 차세대 콘텐츠의 중국 진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포럼에 앞서 KBS와 MBC, 중국 CCTV 등 방송 3사는 방송다큐 공동제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KBS와 MBC는 2015년까지 임진왜란(5부작), 기후의 반란(4부작) 다큐멘터리를 각각 중국 CCTV와 5:5 공동투자 형식으로 공동 제작한다.

이선우 한경닷컴 기자 seonwoo_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