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핸드폰에 누드사진 담겨있다"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핸드폰으로 누드사진을 찍는 독특한 취미를 공개했다.

김희철은 20일 방송되는 KBS2 '신동엽 신봉선의 샴페인'에서 "평소 핸드폰으로 누드사진을 찍는다"고 폭탄발언을 했다.

이어 "누드사진을 주로 찍어주는 멤버는 한경"이라며 "귀찮아하다가도 제대로 찍어준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희철은 "한 번 핸드폰을 잃어버렸던 아찔했다"고 털어놨다.

이 날 김희철은 조성모, 한지민, 김하늘 등의 성대모사를 선보이는 등 숨겨두었던 끼를 마음껏 드러내어 큰 즐거움을 줬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