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합 할인 많아 중복할인 증가
은행 수수료 부담도 영향 미쳐
이동통신 3사가 인터넷 및 전화 신규 가입 시 제공했던 자동이체 할인 서비스를 모두 종료했다.

SK브로드밴드는 최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오는 24일부터 초고속인터넷, 인터넷전화, 시내전화 신규 가입자를 대상으로 제공하던 자동이체 할인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다만 가입 중단일 이전 이용자의 할인 혜택은 유지된다.

SK브로드밴드는 통신사 중 가장 마지막까지 이 서비스를 제공했다. 회사는 은행 계좌 자동이체로 요금을 납부하는 이용자에게 전체 청구금액에 대한 1% 할인을 제공했다. 앞서 KT와 LG유플러스는 각각 지난해 7월과 2월에 신규 가입을 종료했다.

통신사들은 최근 대다수 가입자가 자동이체나 제휴 카드를 활용하고 있어 할인 서비스의 의미가 퇴색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과거 통신사들은 요금 납부 등 지로용지에 활용되는 종이를 절약하자는 차원에서 가입자에게 자동이체를 권고했다. 이와 함께 통신사들이 자동이체 건에 대해 은행에 지급하는 수수료에 대한 부담과, 자동이체 할인 외에도 다양한 결합 할인 등 중복 할인이 늘고 있다는 점도 서비스 종료 배경으로 꼽힌다.

배성수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