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개발 속도 더해
휴런은 독일 프라운호퍼 MEVIS 연구소와 뇌신경 분야 분석 및 진단 솔루션의 공동개발, 기술정보 교류 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프라운호퍼는 막스플랑크와 함께 독일을 대표하는 연구기관 중 하나다. 독일 전역에 2만9000명의 직원 및 75개 연구소를 보유한 유럽 최대의 응용과학 연구기관이란 설명이다. MEVIS 연구소는 세계적 수준의 영상의학 및 인공지능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협약을 통해 휴런은 본격적인 유럽 진출의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했다. 휴런은 지난 5월 파킨슨, 치매, 뇌졸중 분석 및 진단 소프트웨어의 유럽 인증을 확보했다. 이어 글로벌 수준의 연구기관과 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인지도와 신뢰도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MEVIS 연구소는 글로벌 임상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으며, 영상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의료 분석, 진단, 치료 소프트웨어를 개발 중이다. 순환계, 뇌신경, 유방, 간, 폐 질환에 특화돼 있으며, 글로벌 제약사와도 긴밀하게 협업하고 있다고 했다.

신동훈 휴런 대표는 "프라운호퍼 MEVIS 연구소와의 협업을 통해, 휴런의 기술력을 한 차원 끌어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