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탁생산 방식…설비 증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방식 코로나19 백신 원액의 위탁생산(CMO) 사업에 뛰어든다. 미국 바이오벤처 모더나에서 백신 원액을 바이알(주사용 유리용기)에 넣는 완제 공정을 수주한 데 이어 핵심 제조 공정인 원액 생산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는 것이다.

31일 바이오업계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코로나19 백신 등의 원액 생산을 위한 설비 증설을 준비하고 있다. 인천 송도 1~3공장에 관련 설비를 갖춰 본격적인 수주에 나설 예정이다. 증설 완료 시기는 내년 상반기께다. 백신 개발사인 해외 제약·바이오기업의 기술 이전 작업을 거쳐 내년 하반기부터는 백신 원액 생산을 본격화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와 관련한 사업 계획을 별도로 발표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수주를 계획하고 있는 백신은 mRNA 방식이다. 화이자, 모더나 등이 허가를 받아 판매 중이다. 독일 큐어백도 6월 임상 3상 결과를 발표하고 곧 시판에 나설 계획이다. 모더나와 큐어백은 대형 제약사가 아니라 바이오벤처다. 자체 생산시설이 없어 CMO 기업 확보에 열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5월에 모더나와 백신 완제 생산 계약을 맺었다. 오는 3분기부터 모더나 백신의 무균충전과 포장 등의 작업을 할 예정이다. 생산 물량은 연간 수억 회분으로 알려졌다. 백신 원액 CMO는 완제 공정보다 도스당 영업이익이 2~3배 이상 높다는 분석이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