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서비스 가격 90% 지원
"협업툴·전자계약 시너지 낸다"
잔디·모두싸인 비대면 바우처 사업 함께 공략한다

협업 툴 '잔디'를 운영하는 토스랩과 전자계약 업체 모두싸인이 중소벤처기업부가 진행하는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 공동 마케팅을 진행한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는 중소·벤처기업이 약 400만원 상당의 협업 툴, 보안 솔루션, 화상회의 등 서비스를 90% 할인된 가격에 쓸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한 서비스당 구입 한도는 200만원이다. 수요기업이 복수의 서비스를 활용해야 최대 한도인 360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잔디는 실시간 메신저, 화상회의, 할 일 관리, 파일 관리를 통해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는 환경에서도 협업할 수 있는 온라인 협업 공간을 제공한다. 개인용 메신저, 이메일 등으로 파편화된 사내 소통 채널을 일원화하고 재택근무 환경에서도 협업 속도를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모두싸인은 설치 없이 온라인 상에서 빠르게 계약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전자계약 서비스다.

토스랩과 모두싸인은 지난해 진행된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을 통해 약 1000여 개의 기업고객에 서비스를 제공했다. 토스랩 관계자는 "디지털 전환을 모색하는 많은 기업에게 두 서비스를 함께 제안해 서비스 선택에 대한 고민과 노력을 줄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영준 모두싸인 대표는 "업무의 가장 기본적인 단위인 소통을 책임지는 잔디와 기업간 계약을 책임지는 모두싸인의 조화는 시너지가 충분하다"고 말했다. 김대현 토스랩 대표는"이번 협력이 수요기업의 경쟁력 유지에 힘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