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효과' 톡톡…"중저대역 망구축 전략 주효"
오전 서울 강남구 SM타운 '케이팝 스퀘어' 외벽에 설치된 디지털 사이니지에 5G 단말기 광고가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전 서울 강남구 SM타운 '케이팝 스퀘어' 외벽에 설치된 디지털 사이니지에 5G 단말기 광고가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 모바일 인터넷 속도가 5G 효과에 힘입어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통신사 중에서는 SK텔레콤이 세계 2위 속도를 기록했다.

28일 인터넷 속도 측정 사이트 '스피드테스트'를 운영하는 우클라(Ookla)의 10월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한국의 모바일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121Mbps로, 조사대상 140개국 중 1위를 기록했다.

8월 기준 조사 결과 113.01Mbps보다 속도가 약 10% 빨라지면서 2개월 연속 1위 자리를 수성한 것이다. 세계 평균 모바일 다운로드 속도 36.96Mbps와 비교하면 약 3.4배 빠른 속도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5월 기준 조사에서 76.74Mbps를 기록하며 이전까지 1년 가까이 1위를 지키던 노르웨이를 제치고 세계 1위에 올랐다. 당시 우클라는 우리나라의 순위 상승에 대해 '5G 효과'라고 분석했다.

우리나라의 모바일 인터넷 속도는 지난해 3월 54.89Mbps에 그쳤으나 5G 서비스를 시작한 4월 63.81Mbps로 껑충 뛰었다. 세계 순위도 3월 6위, 4월 3위, 5월 1위로 급상승했다.

이번 조사에서 우리나라 다음으로는 중국이 113.35Mbps로 2위, 아랍에미리트가 111.13Mbps로 3위, 카타르가 88.08Mbps로 4위, 사우디아라비아가 77.55Mbps로 5위를 기록했다.

미국은 47.13Mbps로 33위, 일본은 35.53Mbps로 58위였다.

우클라가 올해 2~3분기 세계 통신사를 대상으로 선정한 '스피드테스트 어워드'에서는 아랍에미리트의 에티살렛이 1위였다. 우리나라에서는 유일하게 SK텔레콤이 2위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