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차례 투여자, 중화항체 형성"
"심각한 부작용 없어"
미국 바이오업체 모더나의 매사추세츠 주 노우드 임상개발·제조시설.(사진=EPA=연합뉴스)

미국 바이오업체 모더나의 매사추세츠 주 노우드 임상개발·제조시설.(사진=EPA=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초기 임상 시험에서 실험 대상자 전원에게서 항체를 형성하는 데 성공했다.

로이터통신은 14일(현지시간) 의학저널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슨(NEJM)에 공개된 이번 시험 결과를 보도했다. 지원자 가운데 심각한 부작용을 호소한 사람도 없었다.

다만 약물을 두 차례 투여받거나 많은 양을 투여한 사람을 중심으로 절반 이상이 피로감 두통 오한 근육통 등 경미한 부작용이 있었다.

약물을 두 번 접종한 실험군은 코로나19에 취약할 가능성이 높은 사람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28일 간격으로 약물을 투여받았다.

백신을 두 차례 투여한 사람은 코로나19 회복자에게서 볼 수 있는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평균치 이상의 중화항체를 형성했다..

모더나의 백신(mRNA-1273)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표면을 둘러싸고 있는 쇠뿔 모양 돌기인 스파이크 단백질 성분을 체내에 생산해, 이에 대한 항체를 만드는 원리다. mRNA-1273은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과 같은 성질의 단백질을 생산하도록 유도한다.

모더나는 지난 3월16일 세계 최초로 사람에게 코로나19 백신 약물을 투여하는 임상 시험에 돌입했다. 의약품 출시 막바지 단계에 해당하는 3상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