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람다256

사진=람다256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의 운영사 '람다256'이 우리기술투자, 종근당홀딩스, 야놀자 등 주요 벤처캐피털(VC)과 전략적 투자자들로부터 총 8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1일 밝혔다.

람다256은 두나무의 블록체인 전문 자회사로 지난해 3월 분사했다. 람다256의 루니버스 플랫폼에서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고성능 사이드체인과 각종 개발도구를 함께 제공, 관련 전문기술 없어도 어느 기업이나 손쉽게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

루니버스는 상용화 이후 약 700여 고객사들이 사용 중이다. 주요 고객사로는 야놀자·신세계면세점 등이 참여한 블록체인 기반 포인트 마일리지 서비스 '밀크(Mil.k)', 종근당과 메가존이 참여하는 헬스케어 플랫폼 'HAU' 등이 있다.

박재현 람다256 대표는 "블록체인 클라우드 서비스 분야는 연평균 40% 가량 성장해 2027년 25조원 규모까지 예상되는 큰 시장이다. 국내 각 분야를 대표하는 투자자들과 함께 성장하고 있는 블록체인 클라우드 서비스 분야의 선두주자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윤 야놀자 온라인 부문 대표는 "여행업계에서 비대면과 자동화가 주요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블록체인 기술 활용도도 높아지는 추세다. 람다 256과의 협력을 통해 보다 선도적인 기술을 개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황상연 종근당홀딩스 대표도 "람다256과 함께 종근당의 새로운 로열티 프로그램 등 미래 먹거리 발굴을 가능케 할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