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바이러스 검사서 성과
동화약품 용인 연구소

동화약품 용인 연구소

동화약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DW2008’의 임상시험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동화약품이 의뢰해 실시한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활성 여부 검사 결과에 따르면 DW2008은 세포실험에서 대조약물인 렘데시비르(에볼라 치료제) 대비 3.8배, 클로로퀸(말라리아 치료제) 대비 1.7배, 칼레트라(에이즈 치료제) 대비 4.7배의 항바이러스 활성을 보였다.

DW2008은 천식 치료제로 개발 중인 약물이다. 우수한 폐 기능 강화 및 가래 배출 효과를 동물실험에서 확인한 뒤 임상 1상을 통해 우수한 내약성 및 활성 성분들의 인체 내 흡수를 확인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천식환자 대상의 임상 2상 계획을 심사 중이다.

동화약품은 코로나19에 대한 DW2008의 ‘치료 목적 사용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승인 후 2주 동안 300명에게 투약할 수 있는 시약도 확보했다. 해당 적응증에 대해서도 동물 약효 평가를 신속히 완료한 뒤 오는 6월 임상 2상에 착수할 계획이다.

DW2008이 타깃하는 단백질은 TIGIT다. 2세대 면역관문 단백질 중 하나로 이를 조절하면 면역 기능 강화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이번에 밝혀진 항바이러스 효과와 더불어 면역 기능 강화, 폐 기능 개선 등 3중 효과로 코로나19 환자의 증상 개선에 도움을 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