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길리어드' 꿈꾸는 바이오웨이

김종우 바이오웨이 대표
"몸속 신호전달 체계 활용해
지방간·혈액암 신약 개발 중
한 두 달내 기술 이전 가시화"
“안티바이러스 치료제 한 가지를 타깃으로 연구개발(R&D) 역량을 키워 기술이전으로 수익을 내다 세계적 제약사로 성장한 미국 바이오기업 길리어드사이언스 같은 회사가 되는 게 목표입니다.”

김종우 바이오웨이 대표(사진)는 “몸 속 신호전달체계를 활용해 지방간, 혈액암을 치료하는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며 “한두 달 안에 가시적인 기술이전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바이오웨이 연구원들이 본사 연구소에서 신약 후보물질 실험을 하고 있다.  /바이오웨이 제공

바이오웨이 연구원들이 본사 연구소에서 신약 후보물질 실험을 하고 있다. /바이오웨이 제공

“한국판 길리어드 만들겠다”

김 대표는 산업통상자원부 간질환연구기획단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G7 프로젝트 간염치료제 총괄책임자로 일했다. 한국 제약산업을 세계 7위권으로 올리기 위한 사업이다. 동화약품 생물공학실장 등을 지내며 혁신신약 개발 경력 30년이 넘는 그는 2015년 바이오웨이를 창업했다. 길리어드사이언스 같은 기술 기반 바이오회사를 세우기 위해서다.

바이오웨이는 항암제와 대사성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다른 제약사들이 하위 신호전달체계 한두 개에 주목해 제품을 개발하는 것과 달리 하위 신호전달체계 여러 개에 영향을 주는 상위 신호전달체계를 타깃으로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자연히 치료제가 쓰일 수 있는 질환군도 넓다. 지방간 치료 후보물질(파이프라인)인 BWL 시리즈는 비만 당뇨 등 대사질환 치료제로도 개발할 계획이다. 혈액암 치료 파이프라인인 ‘BW 101’과 ‘BW 108’은 고형암 치료제로도 개발하고 있다.

김 대표는 “상당수 바이오기업들이 한 가지 질환의 특정 적응증을 타깃으로 약을 개발하지만 바이오웨이는 근본 원인을 찾아 접근한다는 점에서 다르다”며 “국내 대형 제약사 등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가는 단계”라고 했다.

바이오웨이 "지방간 신약 물질 발굴…글로벌 제약사 러브콜"

‘지방간 신약 퍼스트 인 클래스’ 목표

지방간 치료 파이프라인 BWL 시리즈는 세계 최초 혁신신약(퍼스트 인 클래스)이 목표다. 천연물을 활용해 비알코올성 지방간염과 알코올성 지방간염 모두에 효과가 있는 신약 물질을 개발했다. 동물 실험 단계로, 몸속에 들어갔을 때 약효가 어떤지를 확인하고 있다. 이를 성공적으로 마치면 2021년께 사람 대상 임상에 들어갈 계획이다.

비만 당뇨 등 만성질환자가 많아지면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환자도 늘고 있다. 술 때문에 생기는 알코올성 지방간염과 달리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은 치료제가 없다. 지방간염이 심해지면 간이 굳어지는 간경변, 간섬유화로 발전해 간암을 일으킨다. 치료제 시장은 2026년 30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 제약사들이 치료제 개발에 뛰어드는 이유다.

하지만 제품 개발에 성공한 회사는 없다. 지방간염을 해결하려면 지방이 생기는 것을 막고 지방산을 분해하고 염증반응을 억제하는 등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약물을 개발해야 한다. 하지만 대부분 제약사들이 한 가지 기능 개선만 타깃으로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김 대표는 “BWL 시리즈는 동물 실험을 통해 세 가지 문제를 모두 개선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지난달 미국간학회 학술대회에서 연구 결과를 발표한 뒤 많은 다국적 제약사들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다”고 했다.

혈액암 치료 파이프라인은 세계 최고 제품으로 개발하는 게 목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승인받은 길리어드사이언스의 이델라리시브보다 약효가 10배 이상 높은 물질을 개발했다. 하루 두 번 복용해야 하는 것을 한 번으로 줄였다. 그만큼 부작용이 적다. 한국 미국 일본 등에서 특허 등록을 마쳤다. 김 대표는 “천연물 물질 구조의 데이터를 분석해 신약 후보물질을 개발하기 때문에 생체 내 독성 문제까지 미리 점검할 수 있는 게 우리의 장점”이라며 “앞서간 회사들이 겪은 실패 데이터까지 분석해 신약 개발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