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작사 설립해 라인·야후재팬 완전자회사 편입 유력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과 일본 포털업체 '야후 재팬'이 합병을 위한 최종 작업에 돌입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잇달아 보도했다. 합병이 성사되면 일본 최대 인터넷 플랫폼이 탄생한다.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야후재팬 운영사 Z홀딩스와 네이버 일본 자회사 라인 합병을 위한 최종 조정이 진행되고 있다.

라인과 Z홀딩스는 이날 합병 보도와 관련해 "기업가치 향상을 위한 방법 중 하나로 합병을 검토하고 있다. 협의를 실시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유저 5000만명의 야후재팬은 소프트뱅크가 지분 40% 이상을 보유한 손자회사다. 라인은 네이버가 지분 70% 이상 보유 중이다. 모바일 플랫폼을 사용하는 일본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라인을 쓰고 있다.

니혼게이자이는 "이번 협상은 소프트뱅크와 네이버가 진행 중"이라며 "당국 승인을 전제로 합의 사항을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에 따르면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주식을 절반씩 소유한 합작사를 설립, 이 합작사가 Z홀딩스를 소유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합작사 자회사로 편입된 Z홀딩스가 야후재팬과 라인을 완전자회사로 편입하는 방안이 유력시된다.

니혼게이자이는 "라인 사용자 규모는 8000만명, 야후 서비스 이용자는 5000만명에 이른다"며 "금융과 소매 부문을 결합한 1억명 규모 서비스가 탄생하면서 일본 내 인터넷 산업 판도가 크게 바뀔 것"이라고 했다.

요미우리도 라인과 야후 재팬이 합병하면 일본 최대의 인터넷 플랫폼이 탄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요미우리는 야후재팬이 온라인 메신저 서비스를 토대로 사업 영역을 폭넓게 확장하는 라인과 손 잡고 인터넷 사업 전체 수준을 끌어올리려 한다고 분석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