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세 대가 나란히 달리고 있었다. 갑자기 자전거가 튀어나왔다. 첫번째 차량이 급정거했다. 두번째 차량은 이를 센서로 감지해 즉시 멈췄다. 세번째 차량은 센서로 감지하지 못했지만 5세대(5G) 이동통신망을 통해 전방 도로 상황을 전달받아 차선을 바꿔 주행했다.
KT와 현대모비스는 지난 21일 충남 서산에 있는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5G 커넥티드카 기술 교류회’를 갖고 자율주행차를 시연했다고 22일 밝혔다. KT는 지난해 서산 주행시험장에 5G 이동통신망을 구축하고, 현대모비스와 5G 커넥티드카를 공동개발해왔다. 이번에 5G 통신망을 활용한 실시간 내비게이션과 차량 사물간 통신(C-V2X) 등 완전자율주행에 필요한 핵심 기술의 개발을 완료했다.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은 선행 차량이 수집한 교통정보를 서버로 보내면 실시간으로 지도에 반영해 후행 차량들에 전달하는 기술이다. C-V2X 기술은 차량과 인프라, 보행자 등이 방대한 양의 교통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공유해 자율주행 안전성을 높인다.
정윤식 KT 기업고객본부장은 “자율주행차 생태계 내 협업을 확장해 다가올 미래차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KT-현대모비스, 5G 커넥티드카 기술 시연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