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네트워크-스마트폰 연동 등
수천 가지 항목 테스트 완료
SK텔레콤은 다음달 5세대(5G) 스마트폰 상용화를 위해 5G 네트워크와 스마트폰 연동 시험 등 핵심 테스트를 완료했다고 25일 발표했다.

SK텔레콤은 지난 2개월간 성남 분당사옥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과 상용 현장에서 5G 네트워크-스마트폰 간 연동 시험, 인터페이스 검증, 주파수 적합성 등 수천 가지 항목을 테스트했다. 스마트폰을 정식 출시하려면 상용화 최종 관문으로 불리는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의 상용망 성능 테스트를 통과해야 한다.

SK텔레콤은 이번주 공장에서 생산된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제품에 대해 납품 검사를 하는 등 5G 스마트폰 첫 출시를 준비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또 갤럭시S10 5G에 5G, LTE, 와이파이를 데이터 전송에 동시에 활용하는 3단 결합 기술을 탑재하고 검증을 완료했다. LTE와 와이파이를 묶는 MPTCP를 업그레이드한 기술로 최대 3.9Gbps(1초당 기가비트)까지 다운로드 속도를 낼 수 있다. 2기가바이트(GB)급 영화 한 편을 4초 만에 받을 수 있다. 용량이 큰 가상현실(VR)이나 초고화질 미디어 콘텐츠의 데이터 소모량을 30% 이상 줄여주는 5G 미디어 압축 기술도 적용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5G 상품과 서비스를 쉽게 개발하기 위한 5G 비즈 플랫폼도 서버에 구축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