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코리아 웹페이지 접속자 집계 결과
2018년 암호화폐 관심 "25~34세 남성이 가장 높아"

2018년 한 해 동안 만 25~34세 남성층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에 가장 큰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는 지난 3월 거래소 오픈 시점부터 12월 말까지 후오비 코리아 웹(PC·모바일) 유입 트래픽을 분석한 결과, 만 25~34세 남성의 방문이 가장 많았다고 31일 밝혔다.

후오비 코리아 거래 페이지 접속자의 77.25%는 남성, 22.75%는 여성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만 25~34세 남성 이용자가 전체의 33.71%를 차지했고 만 35~44세 남성(19.88%), 만 18~24세 남성(11.49%), 만 45~54세 남성(8.39%)이 뒤를 이었다. 여성 중에는 만 25~34세 이용자가 전체의 7.54%로 암호화폐 거래에 가장 큰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접속자가 82.65%로 가장 많았다. 부산광역시가 3.45%로 뒤를 이었으며 성남시(3.44%), 인천광역시(3.09%), 대구광역시(1.50%), 대전광역시(0.87%), 광주광역시(0.81%) 순이었다. 요일별로는 금요일에 이용자 수가 가장 많았고 시간대별로는 오후 4시부터 5시 사이에 유입량이 많았다.

2018년 후오비 코리아에서 가장 많이 거래된 암호화폐는 비트코인(BTC)이었다. 이더리움(ETH), 리플(XRP), 이오스(EOS), 비트코인캐시(BCH)가 뒤를 이었다.

오세경 후오비 코리아 미디어마케팅실장은 “앞으로 경제활동의 주역이 될 25~34세대가 암호화폐에 관심이 많은 것은 주목할 만하다”며 “분석 결과를 토대로 앞으로 사용자 중심의 편의성을 강화하는 데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