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최악의 교내 총격 사건으로 꼽히는 미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 난사 용의자가 유죄를 인정했다. 사건 발생 3년여 만이다.

20일(현지시간) AP통신은 이 사건의 용의자 니콜라스 크루스(23)가 이날 플로리다주 브로워드 카운티 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자신에게 적용된 17건의 1급 살인 및 17건의 살인 미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크루스는 2018년 2월14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파크램드 소재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등학교에서 반자동 소총을 난사했다. 크루스는 범행 이전 교칙 위반으로 학교에서 퇴학당한 상태였고, 이 총격으로 17명이 사망하고 17명은 중상을 입었다.

크루스는 이날 재판에서 "내가 한 짓에 대해 후회한다"면서 "내 생사는 총격 사건 생존자들이 결정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크루스의 사형 또는 종신형 여부는 12명의 배심원이 결정하게 된다. 배심원 선발은 내년 1월4일 시작되고, 사형선고는 배심원 12명 전원이 찬성할 때만 가능하다.

한편, 이 사건은 1999년 15명이 숨진 콜로라도주 컬럼바인 고교 총격 사건의 사상자 규모를 뛰어넘으면서 미국 최악의 교내 총격 사건으로 기록됐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