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반도체굴기의 상징으로 불리다 무리한 사업 확장으로 파산한 칭화유니그룹이 새 주인을 맞아 살아남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19일 경제전문매체 차이신에 따르면 칭화유니는 전날 베이징 제1중급인민법원 주재로 1차 채권자회의가 열렸다고 공고했다. 회사 측은 “7개 기업·컨소시엄이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하겠다는 신청을 했다”며 “일부 우량 자산을 떼내는 방식이 아니라 그룹 전체 인수를 원칙으로 한다”고 밝혔다. 신청 업체들은 500억~600억위안(약 9조2000억~11조원) 선에서 인수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칭화유니는 파산·구조조정 절차를 시작한 지난 7월 투자자 유치 공고를 냈다.

칭화유니는 투자자 명단을 밝히지 않았지만 채권단 한 관계자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기업 알리바바와 중앙정부 국유기업인 중국전자 등이 신청했다고 전했다. 나머지 후보 다섯 곳은 지방정부 국유기업으로 상하이궈성그룹 컨소시엄, 광둥헝젠, 베이징전자, 베이징징광투자, 우시산업발전그룹 등이다.

중국 지방정부들이 해당 지역 반도체산업 위상을 높이기 위해 ‘대어’로 꼽히는 칭화유니 투자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유일한 민간기업인 알리바바는 전자상거래가 주력이지만 반도체 개발, 클라우드, 스마트카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칭화유니는 중국 최고 명문 칭화대의 기술지주회사인 칭화홀딩스가 지분 51%를 보유하고 있다. 중국 안팎에서 공격적인 투자에 나섰지만 뚜렷한 성과를 내는 데 실패하면서 막대한 부채를 안게 됐다. 칭화유니 채무는 2029억위안이며 이 중 800억위안어치의 만기가 1년 미만이다. 전체 자산도 2966억위안 규모여서 법원은 청산이 아니라 구조조정을 결정했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