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 등이 2조원 투자한 '카테라' 문 닫는다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등에서 20억달러(약 2조2190억원) 이상의 투자를 받은 미국 건설 스타트업 카테라가 문을 닫을 것으로 알려졌다.

2일 블룸버그통신, 디인포메이션 등에 따르면 카테라는 직원들에게 영업을 종료한다고 통보했다. 카테라는 전 세계적으로 8000명가량의 직원을 두고 있다.

2015년 설립된 카테라는 모듈 방식으로 건물을 짓고 설계·구매·시공 단계를 통합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다. 건설업의 혁신을 내세워 소프트뱅크를 비롯한 투자자로부터 20억달러를 투자받았다. 하지만 공격적인 성장 전략으로 부채가 늘고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공사 기간 지연과 비용 초과 문제 등이 겹쳐 경영이 악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소프트뱅크는 지난해 2억달러의 자금을 추가 지원하기도 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의 회장은 지난달 투자 실패 사례로 위워크, 그린실 캐피털과 함께 카테라를 언급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