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자들 경고…얼음 모두 녹으면 세계 해수면 7m 상승할 수도
"지금 당장 탄소 배출량 줄이고 녹는 속도 늦춰야"
"그린란드 빙하 곧 임계점…더 녹으면 회복 불능"

' />
덴마크 자치령 그린란드의 빙하 상당 부분이 기후 위기가 개선되지 않는다면 돌이킬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노르웨이·영국 등 여러 국가 출신 연구진은 이날 발표한 논문을 통해 140년 동안 유지돼 온 그린란드 빙하의 높이가 낮아지고 주요 빙하 중 하나인 야콥샤븐 빙하의 녹는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면서 '티핑포인트'(tipping point·임계점)에 놓여 있다고 밝혔다.

먼저 연구진이 빙하의 고도와 용융(열로 인해 고체가 액체로 변하는 현상) 속도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낮은 고도에 있는 빙하의 표면이 더운 공기에 노출돼 취약한 상황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아래쪽 빙하가 녹아 높이가 낮아지면 고점이 낮은 고도로 하강하면서 더운 공기에 노출되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연구진은 규모가 남극에 이어 세계 2위 수준인 그린란드의 빙하가 모두 녹을 경우 전 세계 해수면이 7m가량 상승할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연구진은 이곳 빙하의 용융으로 해수면 1m가 상승하기까지는 수 세기가 걸리고 모든 빙하가 녹는 데에는 1천년 정도가 소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 해수면 1∼2m 상승을 초래하는 규모의 빙하가 녹는 것은 이미 막을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들은 "당장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여 이 속도를 더 늦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린란드 빙하 곧 임계점…더 녹으면 회복 불능"

노르웨이 트롬쇠대학교의 마르틴 립달 연구원도 "이미 임계점을 넘어섰을 수 있지만 확실하지 않다"면서 "가까운 미래에는 녹는 속도가 대체로 빨라질 것이다.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독일 포츠담 기후영향 연구소의 니클라스 보어스 연구원은 "우리는 위기에 놓여 있다.

매년 탄소가 배출되고 있다"면서 "이는 임계점을 넘어설 확률을 기하급수적으로 키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와 가까운 미래에 녹아 사라진 빙하는 대부분 회복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그렇기 때문에 신속하게 화석 연료 사용으로 인한 탄소 배출을 줄여 빙하와 기후를 안정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