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한국 흥행영화 '써니' 리메이크작 6월 개봉

2011년 한국에서 700만명 넘는 관객을 동원했던 영화 '써니'가 중국에서 리메이크작으로 개봉된다.

15일 중국의 각종 영화 관련 사이트에는 '써니'의 중국판인 '양광제메이타오'(陽光姐妹淘)의 포스터가 올라와있다.

전날 공개된 이 포스터에는 개봉 날짜가 6월 11일로 적혔다.

영화 제목은 오리지널 '써니'의 중국어 제목을 그대로 사용했다.

중국에서 한국 영화 리메이크작이 개봉하는 것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한반도 배치 이후 이른바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 속에 뜸한 일이다.

2년 전인 2019년초 황정민, 유아인 주연 한국 영화 '베테랑'을 리메이크한 '대인물'("大"人物·Big Shot)이 개봉해 3억8천만위안(약 650억원)의 입장 수입을 올렸다.

'수상한 그녀'를 리메이크한 2015년작 '20세여 다시 한번'(重返20歲)을 제치고 중국에서 한국영화의 리메이크작으로 최고 기록이었다.

'써니' 중국판은 '베테랑' 중국판에서 재벌 2세를 연기했던 배우 겸 감독 바오베이얼(包貝爾)이 연출했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에서 '써니' 리메이크작이 개봉한다는 소식은 1억2천만건의 조회수를 올리며 높은 관심을 받았다.

'써니'는 중국 영화 평점 사이트 더우반(豆瓣)에서 평점이 8.8로 역대 영화 랭킹 250위 안에 들어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