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사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인 대만 TSMC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반도체 대란 속 대만 TSMC공장 화재…"정상화에 시간 소요 전망"

1일 자유시보 등 대만언론은 전날 오전 9시50분께(현지시간) 북부 신주(新竹) 과학단지내 TSMC 12공장에서 불이나 정전사태가 이어졌다.

이들 매체는 공장 변전소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하청업체 직원 1명이 연기에 질식해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전했다.

공장 내부에서는 여기가 솟아오르는 모습도 목격됐다.

불이 나자 소방차량 여러 대가 화재 현장에 긴급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불이 난 곳은 TSMC의 연구개발 및 시험 양산 공장으로 파악됐다.

TSMC 측은 공장 내부 변전소의 부품 이상으로 인한 화재를 감지기가 작동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회사측은 시고 당일 저녁부터 전기 공급이 정상적으로 이뤄졌다며 "생산에는 차질이 없다"고 전했다.

하지만 업계 전문가들은 12공장의 완전 가동에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3나노미터(㎚) 공정 등 선진 제조 공정 연구개발에 대한 영향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대만 언론은 신주과학단지 관리국을 인용해 TSMC 12공장에는 연구개발센터가 함께 입주해 있으며 주로 선진제조공정을 시험 생산한 후 중부 타이중(台中)과 남부 타이난(台南) 과학단지에서 제품을 양산한다고 전했다.

대만 공상시보는 TSMC가 올해 하반기 3나노의 인증 및 시험 생산을 마치고 2022년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라며 4나노의 경우 예정보다 1년 앞당겨 올해 4분기에 양산에 들어갈 전망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