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방대법관 지명된 에이미 코니 배럿. 사진=연합뉴스

미 연방대법관 지명된 에이미 코니 배럿. 사진=연합뉴스

에이미 코니 배럿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인준안이 26일(현지시간) 상원을 통과했다.

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상원은 민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날 본회의에서 찬성 52대 반대 48로 배럿 지명자의 인준안이 통과됐다.

대선을 불과 8일 앞둔 상황에서 대법관 인준이 이뤄졌다.

앞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의 별세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배럿 대법관을 후임으로 낙점했다.

배럿 지명자의 인준안은 지난 22일 상원 법사위에서 민주당이 보이콧한 가운데 공화당 단독으로 처리됐다.

보수 성향인 배럿 대법관이 합류하면서 미국 연방대법관의 이념적 지형은 보수 6명, 진보 3명으로, 확실한 보수 우위로 재편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의 희망대로 오는 11월 3일 대선 전에 의회 인준 절차가 마무리됐다.

우편투표는 재앙이라며 자신의 패배를 인정할 수 없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 등으로 선거 결과를 둘러싼 법정 공방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대법원이 대통령을 결정해야 하는 사상 초유의 상황이 발생할 경우 배럿 대법관의 조기 인준이 판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