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트럭에 대해 발표하고 있는 트레버 밀턴 니콜라 창업자/ 사진=REUTERS

수소트럭에 대해 발표하고 있는 트레버 밀턴 니콜라 창업자/ 사진=REUTERS

미국 수소전기트럭 업체 니콜라의 창립자인 트레버 밀턴(사진)이 다른 디자이너에게서 구매한 트럭 디자인을 마치 자신이 설계한 것처럼 꾸며 거짓말을 해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니콜라를 둘러싼 ‘사기 기업’ 논란이 겉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소식통을 인용해 니콜라의 주력 모델인 ‘니콜라 원’ 디자인이 크로아티아 고성능 전기차 업체 리막오토모빌리의 디자이너 아드리아노 무드리로부터 구매한 것이라고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밀턴은 2015년 리막을 방문했을 때 무드리를 만났다. 무드리는 자신이 졸업 작품으로 만들었던 트럭 설계 도면과 가상 3차원(3D) 모델을 밀턴에게 수 천달러에 판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니콜라 원은 현재 미 전기차 업체 테슬라와 20억달러 규모의 특허권 침해 소송에 휘말려 있다. 당초 2018년 5월 니콜라는 테슬라의 첫 상용차 모델인 ‘세미트럭’이 니콜라 원의 디자인을 베낀 것이라고 주장하며 소송을 걸었다. 니콜라 측은 소송 과정에서 “밀턴이 2013년 지하실에서 니콜라 설계 초안을 만들기 시작했고 이후 회사 직원들의 도움을 받아 완성했다”고 주장했다. 설계도를 구매한 것이라는 FT의 보도와 엇갈리는 부분이다.

테슬라 측도 지난주 소송과정에서 “니콜라 측은 해당 디자인을 보호해달라고 요구할 권리가 없다”며 “그것은 자신들이 직접 디자인한 것이 아니라 무드리로부터 구매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니콜라 측이 문제삼는 특허는 밀턴과 무드리가 만난 이후인 2015년 12월 출원됐다. 테슬라는 밀턴이 특허를 출원할 때 무드리를 발명자로 적시하지 않은 점에 대해 “기만적인 의도가 있었다”며 “니콜라 원의 특징이 무드리의 디자인을 토대로 한 것이라는 사실을 특허청이 알았다면 특허는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밀턴은 2014년 니콜라를 창업해 ‘제2의 테슬라’로 급부상시킨 인물이다. 하지만 이달 초 한 공매도 전문 리서치기관이 “핵심 기술과 생산설비도 전혀 갖추지 못한 채 조작한 정보로 투자자들을 모았다”는 의혹을 제기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법무부의 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 20일엔 이사회 의직에서 스스로 사임하고, 회사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뗐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