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5월 소비지출 16.2%↓…코로나 영향 사상 최대폭 감소

일본의 가계 소비지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비교 가능한 통계 작성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일본 총무성이 7일 발표한 5월 가계 조사(2인 이상 가구 대상)를 보면, 물가 영향을 제거한 가구당 실질 소비지출은 25만2천17엔(약 280만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6.2%나 감소했다.

올해 5월 소비지출 감소 폭은 비교 가능한 통계가 있는 2001년 이후로 가장 컸다고 교도통신과 NHK는 전했다.

일본의 소비지출은 작년 10월부터 8개월 연속 감소했다.

감소율은 작년 10월 5.1%, 11월 2.0%, 12월 4.8%, 올해 1월 3.9%, 2월 0.3%, 3월 6.0%를 기록하다 4월 11.1%, 5월 16.2%로 최근 급격히 커졌다.

NHK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에 따른 외출 자제와 점포 휴업 등이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