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 활동 초점 인도·태평양 지역으로 전환…미사일·사이버안보 등 강화

호주가 장거리 타격 역량과 사이버 전력 확대 등 내용을 담은 국방력 강화 방침을 발표했다.

최근 들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영향력 확대를 꾀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AFP통신에 따르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1일 정책 연설에서 국방력 강화를 위해 앞으로 10년간 2천700억 호주 달러(약 225조원)를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호주 정부가 2016년 국방백서에 명시한 향후 10년간 투자 규모(1천950억 호주 달러)에 비해 40%가량 증가한 수준이다.

호주는 이를 토대로 미국으로부터 AGM-158C 장거리 대함미사일(LRASM)을 구매하는 등 타격 역량을 강화하고, 드론 등 신형 장비에도 투자할 계획이다.

전날 모리슨 총리는 향후 10년간 사이버 안보에도 150억 호주 달러(약 12조4천600억원)를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모리슨 총리는 앞으로 호주군의 작전 활동은 인도·태평양 지역에 집중될 것이라고 이날 설명했다.

2016 국방백서에선 이라크, 시리아 등 세계 각지가 호주군의 활동 범위에 포함돼 있었다.

모리슨 총리는 국익에 부합한다면 먼 지역에도 호주군을 파견하겠지만, 그 경우 자국 인근에서 발생하는 위협에 대응하는 능력이 희생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호주가 국방전략을 이처럼 수정한 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확대되는 중국의 영향력을 견제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AFP통신은 분석했다.

지난 4월 호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에 대한 국제 조사를 촉구한 후 중국은 호주산 보리에 고율 관세를 부과해 보복하는 등 양국 간 긴장이 연일 심화하고 있다.

호주는 자국을 겨냥한 중국의 사이버 공격과 첩보활동이 늘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하고 있으며, 중국에선 법원이 마약밀수 혐의를 받는 호주인에게 사형을 선고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